본문


바쟝 개조 스토리에서 성격변화와 관련해서..



이게 발암...이라고 하는 의견이 많고, 불법위키(꺼라위키)에는 뭐 감정이 듬뿍 담긴 자기해석이 들어가있는데,

 

개인적으로 이게 까일 스토리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일단 목소리톤이 하이톤이긴 하지만, 좀 느긋하고 귀찮아하는 성격인건 일반 대사에서도 찾아볼 수 있습니다.

 

 

 

승리대사: 헤헤, 힘냈다고요?

스킬대사2: 다음엔 누굴 쏠까~ 머리가 아프다구

스킬대사3: 자~ 적당히 운명을 결정하세요

자율작전: 저는 신경쓰지 말아주세요. 적당히 싸울 뿐이니까요. 자, 모두들, 가자~

군수지원(출발): 다녀오겠습니다~ 절 믿고 적당히 기다려주세요

군수지원(도착): 다녀왔습니다~ 보수는 적당히 주셔도 되요~

서약: 지휘관? 적당히 결정하신 거 아니에요? 농담이죠? 알겠습니다. 지휘관님의 마음에 보답할 수 있도록 살짝 진심이 되겠습니다! 당신만을 위해서 라구요?

서약대사: 지금 하고 있는 일, 제가 도와드릴게 있나요? 안심하세요. 아무렇게나 내팽개치지 않을 거에요. 당신을 위해 하는 일인걸요!

(미사용)로딩대사: 서두르지 않아도 괜찮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거기다가 카페 스토리에서 이런 것도 찾아볼 수 있죠.

일단 M1918 1주년 콜렉션북 스티커는 오늘의 명언이라고 해두고서는

 

 

이런 식으로 "그냥 쉬세요", "적당히 하세요", "마음 편하게 먹으세요" 같이 상황에 따라서 의미가 달라져도 결국에는 느긋한 소리를 하고 있죠.

 

 

 

또 스킨 스토리만 봐도 느긋하고 귀찮아하고, 뭐든 피곤한 일을 싫어하고 대충하는 성격인걸 알 수 있습니다.

 

그렇다 보니 스킨 스토리에서 다음과 같은 구도를 발견할 수 있습니다.

 

 

 

개조 이전 스토리: 장기근속한 귀차니즘에 쩔어있으면서 지위를 부담스러워 하는 모습의 바쟝 + 자기가 구식이라는데에 대해 열등감을 가지고 있던 바쟝

 

MOD1 스토리: 전장에는 나왔는데, FN소대의 계략으로 자기 휘하 인형들을 위험에 몰아넣자 다급해져서 본실력을 보였고, 그거와 예전의 대충대충, 귀차니즘에 젖어있던 모습이 대비되서 혐성밈이 붙은 XM3와 슈사스에게 조차 원망을 듣는 바쟝..이지만 XM3의 성격은 원래 좀 독설가 성격이다보니 혐성 직전까지 간 독설가 타입이라고 보는게 맞겠네요. 라이언 일병 구하기에서 욕지거리 하면서도 그 욕이 구구절절 다 업헴을 위한 욕지거리이던 리처드 레이번 일병처럼 말이죠 (그러고보니 레이번 일병의 보직이 분대지원화기사수, BAR맨이었네요) 

 

MOD2 스토리: 자기 휘하 소대원들에게 원망을 들으면서 자기 본인의 그런 성격에 염증을 느끼는 바쟝 + 그리고 개조에 대해 이야기를 듣는 바쟝

 

MOD3 스토리: 개조를 받고 자기 경험 + 스펙으로 과거의 유유부단한 모습을 버린 바쟝

 

 

 

이러니 딱히 이해가 안된다고 할 수도 없는 것 같습니다. 원래 좀 유유부단하고 느긋한 성격이었고, 굳이 안 나온게 있다면 자기에 대한 열등감 정도인데 애시당초 구형 혹은 성능이 떨어지는 인형이라는 열등감은 엠포와 스타를 제외한 모든 개조스토리의 공통테마니 어쩔 수 없는 부분 같네요.

 

심지어 바쟝의 개조 완료 후 소개대사는 위 전개를 더욱 더 지지해줍니다.

 

 

 

소개대사: 지휘관, 이 작업은 적당히 넘어가시면 안된다구요. 지금의 제가 예전이랑 얼마나 달라졌는지 천천히 살펴보도록 하세요

제대편성: 예, 하겠습니다. 다만 너무 기대는 하지 말아주세요 (이전: 나, 하면 한다구요!)

강화 완료: 좋은 느낌입니다. 조금 진심이 되었습니다.

일반대사3: 지휘관, 이런 작업을 이렇게 해선 안됩니다. 알겠습니다. 그럼 조금 진심을 보여보도록 하죠.

출격: 임무군요. 그럼 진면목을 보여드리도록 하죠.

퇴각: 크읏, 다음에는 진심을 내겠어요.

스킬대사3: 모두가 기다리고 있습니다.

서약대사: 일, 도와드릴까요? 적당히 하지는 않으니 안심해주세요. 당신을 위한 것이니까요.

 

 

결국 느긋한 성격 + 과거 열등감 때문에 개조 스토리의 사건들을 거치면서 좀 강박적일 정도의 성격이 된 걸로 보입니다.

보이스도 그에 맞춘걸로 보이고요.

 

개인적으로 "좋아하는"스토리는 아니지만 그렇다고 해서 이게 너무 못 썼다거나 문제가 심각한 스토리라고 보기에도 어려울 것 같습니다.

 

오히려 천편일률적인 다른 스토리에 비해서 이 스토리만의 특색이 있고, M4가 목소리 변했듯 바쟝도 목소리가 변했는데 그 뒤에는 절박함과 크나큰 충격이 있었다는 공통점이 있으니 그렇게 까일 것도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댓글 14 | 쓰기
1


BEST
설정과 실제 게임 내 스펙이 따로 노는 애들은 많으니까요... "에이스" - 시모노프 "준비만전이에요!" - MG4 등등(...)
NAACP | 221.146.***.*** | 18.06.13 00:24
BEST
뭐 그건 맞지만 과거 스토리 관련해서 퍼즐이 다 안 모였을땐 단편 부분만 보고 혐성이네 쓰레기 스토리네 하면서 좀 논쟁이 오갔었으니까 말이죠.
NAACP | 221.146.***.*** | 18.06.13 00:14
BEST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힝힝
슴란카구라 | 211.36.***.*** | 18.06.13 02:26
차피 스터리는 취향입니다. 깔 사람은 다 까죠. 물론 전 개조스토리를 직접 안보고 바쨩도 한번도 안써본 관계로 그 스터리에 대해서 왈가왈부는 못하지만요 뭐.
ringer | 119.194.***.*** | 18.06.13 00:13
BEST
ringer
뭐 그건 맞지만 과거 스토리 관련해서 퍼즐이 다 안 모였을땐 단편 부분만 보고 혐성이네 쓰레기 스토리네 하면서 좀 논쟁이 오갔었으니까 말이죠.
NAACP | 221.146.***.*** | 18.06.13 00:14
사실 XM3은 해당 스토리에서야 주목받은거고 부관대사를 보면 그냥 태생이 적반하장(...)이라는걸 알 수 있죠. 본인이 남 탓 할만한 깜이 못될텐데
예프넨 진네만 | 114.201.***.*** | 18.06.13 00:20
BEST
예프넨 진네만
설정과 실제 게임 내 스펙이 따로 노는 애들은 많으니까요... "에이스" - 시모노프 "준비만전이에요!" - MG4 등등(...)
NAACP | 221.146.***.*** | 18.06.13 0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