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딱 스무살까지 같이 살기로 약속했는데




 

4b2bda3b7ceff39fce86584e46e2041d.jpg

 

 

노견 '대부' 이야기


17살인 대부는 사람으로 치면여든이 넘은고령의 할아버지다.


대부는 치매에 걸려 일어설 수도, 걸을 수도 없을뿐만 아니라


밥도 일일이 떠 먹여줘야 하며,


자신을 살뜰히 보살피는 주인도 알아보지 못한다.


그래도 잘 먹어주는 대부를 볼 때마다 살려는 의지를 보이는 거 같아


인순 씨 기분은 좋다고 한다.

 

 

2d0c002f604e9014444c49010dc2fb9f.jpg

 

밥을 먹인 후엔 대부 귀 청소를 한다.


귀 청소를매일 해주지 않으면 대부의 귀는 바로 곪는다.


 

2ad9daaa8371379f475135b176570bf2.jpg

 

 

대부보다 무려 10살이나 어린 탐나도 이 집에 가족이다.

 

 

 

a89089cb8457725a4666c415bc15c1d1.jpg

 

 

뇌신경에 문제가 있는 대부는 제 스스로 소변을 볼 수 없어


인순 씨가 3시간에 한 번씩 방광을 짜 준다.

 

 

 

34ebcaa7269a7846d6da48ce22d96bec.jpg

 

 

영국에서 태어난 대부는 안내견으로 국내에 들어와 6년 동안 시각장애인과 함께 살았다.


대부는 안내견이 되기 위해 많은 것을 포기해야만 했다.


마음껏 짖을 수도 없었고, 실컷 먹을 수도, 달릴 수도 없었다.


TV 출연을 할 정도로 모범 안내견이었던 대부는 그렇게 6년이라는 시간을 보냈다.

 

 

084aa1a03d79fa6650f6a076a17aa34d.jpg

 

 

은퇴 후 인순 씨 집으로 오게 된 대부


그렇게 행복한 나날이 이어지는가 싶었는데, 은퇴 3년 만에 대부는 병마와 싸우게 됐다.


모처럼 찾아온 휴식이었건만, 병 때문에 다 누려보지도 못했다.

 


 

8b71ffb892c781b28846ae352bc63e9e.jpg

 

 

종양을 떼어낼 수 있으면 좋으련만


노견에다가 잡다한 병을 많이 앓고 있어서


마취했을 때 못 깨어날 확률이 높아 수술도 시킬 수 없다고....


 

579b9a04e31175078c8cd7ac652c1a2a.jpg

 

 

퇴근한 인순 씨의 남편 재석 씨


탐나의 반가운 인사를 받자마자 곧장 대부가 누워있는 방으로 향한다.


어디 아픈 곳은 없는지, 종양은 많이 나았는지 이리저리 살핀 후


자신을 알아보지도 못하는 대부에게 인사를 건넨다.

 

 

a37ef5e461c0a2fab754958a7adbd51b.jpg

4424be03aa30ae259778e0c768abc1cf.jpg

 

 

대부가 이렇게 아픈 게 본능을 죽이고 살아야 했던 안내견 시절 때문인 거 같아


더 안쓰러워 하는 재석 씨


 

fd0bac709489511761cddbbf01ec719c.jpg

 

 

재석 씨는 식탁에 고기 반찬이 올라오면


대부 건강에 좋지 않다고 먹이지 말라는 인순 씨의 잔소리에도


몰래 고기 한점을 집어 대부에게로 간다.

 

 

cb66dc78e5f094bd739e4bd4bf1f22d4.jpg

e1ee1eb35d0ce2fc3e90da7cb0e8bb02.jpg

 

재석 씨와 인순 씨는 각방 쓴지 꽤 됐다.


3시간에 한 번 씩 대부의 방광을 짜 줘야 하는 인순 씨

 

그리고 아침 일찍 출근해야 하는 재석 씨 때문에


탐나는 아저씨랑, 대부는 아주머니랑 함께 잠을 청한다

 

fb0fbcf1be0b61f236536d122f5bc92e.jpg

 

부쩍 날이 더워지니까 대부의 피부 상태가 걱정된다.


(촬영 당시 날짜는 4~5월 쯤)

 

99b983892094b5c6d2fc3736e15da7d1.jpg

 

하루종일 누워 있기 때문에 욕창이 생길까봐


1주일에 한 번 씩 꼬박 대부의 목욕을 시키는 인순 씨


그런데 대부는 목욕을 굉장히 싫어한다고 ㅎㅎ


 

691fc7fb42f08b52e92bb412d7d3ff66.jpg

 

b73afbca0405f07381d75977dfb67dba.jpg

 

 

 

매년 개최되는 안내견 행사


대부도 오랜만에 하는 외출이라 그런지 기분이 좋아보인다

 

 

 

594c008b8978dce34a2abf9745c706c9.jpg

 

 

이 날은 탐나의 안내견 은퇴식이 있던 날


사실 탐나도 안내견 출신이다.

 

 

fbb4fea27432b62d8332e188f170b8b5.jpg

 

 

좋은 추억을 하나 더 만들게 된 가족들


그런데 이 것이 대부의 마지막 외출이 됐다.

 

 

 

61eb9725df69e98aac47ace29d1564b2.jpg

 

 

그로부터 2주 후


대부는 긴 투병 생활을 접고 세상을 떠났다.

 

 

8584ab5f37be10d446b69e4089b4ee80.jpg

 

 

한 때 대부의 눈으로 세상을 보았던 양지호 목사도


대부에게 마지막 인사를 하러 왔다.

 

 

295b1ee4206bdbcfe654a99803592f94.jpg

 

 

 

인순 씨가 보이지 않는 이유는


유학간 아들의 수술 때문에 잠시 미국에 가 계셨는데,


그 때 대부가 무지개 다리를 건넜다고....아저씨 말이 맞는 것만 같다.

 

b2f9ecbdb1e8ce25b60c2a33d2bcdac3.jpg

 

9a514cc60444886e6b26db5569c67367.jpg

 

aa087c40abd3abf3ec181141f926a78b.jpg

 

153a7b83256444fba22424845a7eb5ef.jpg

 

932a439b5e5df3e1329ced1a8be455a5.jpg






댓글 77 | 쓰기
1


BEST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아침인데 왜 울게 하는데에...
멍멍이좋아함 | 61.255.***.*** | 19.08.25 10:11
BEST
내가 더이상 반려동물을 키우지 않는 이유...
너로선아까웠다 | 223.62.***.*** | 19.08.25 10:13
BEST
나도 개 키우고있는데 이런거 볼때마다 나중이 막막하다
타타밤 | 59.13.***.*** | 19.08.25 10:24
BEST
행복한 삶이였을꺼야...
릭 데커드 | 221.155.***.*** | 19.08.25 10:23
BEST
-크라이스- | 1.177.***.*** | 19.08.25 10:12
BEST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아침인데 왜 울게 하는데에...
멍멍이좋아함 | 61.255.***.*** | 19.08.25 10:11
BEST
-크라이스- | 1.177.***.*** | 19.08.25 10:12
BEST
내가 더이상 반려동물을 키우지 않는 이유...
너로선아까웠다 | 223.62.***.*** | 19.08.25 10:13
너로선아까웠다
저도 이제는 그냥 보는걸로 만족..
cherryade | 27.119.***.*** | 19.08.25 10:21
너로선아까웠다
그래도...새롭게 함 시작해 보는 것도 나쁘지 않지...맘 추스르는 것이 쉽지는 않지만...
it'sjust | 14.33.***.*** | 19.08.25 10:23
너로선아까웠다
수명긴걸로 길러 청금강이라던지.
baka1 | 110.70.***.*** | 19.08.25 10:39
너로선아까웠다
저도 이게 무서워서 차마 못 키우겠더라구요. 항상 고양이든 강아지든 키우고 싶다가도 헤어질때 생각하면...
kosumi0401 | 175.214.***.*** | 19.08.25 11:12
너로선아까웠다
어릴때 1마리 키우고 나중에 또 2마리 키웠는데... 정말 같이 살때는 너무너무 즐겁고 행복한데 마지막에 언젠가는 헤어져야 한다는 그 순간때문에 더 이상 키우기 싫어짐...
Nami☆Robin | 66.183.***.*** | 19.08.25 12:15
너로선아까웠다
나도 한번 보낸뒤로 다신 안키우겟다고 다짐햇는데 반년만에 다시 키워서 벌써 3살인데 이제보니 내일이 또 생일이네
버섯커 | 210.99.***.*** | 19.08.25 13:15
너로선아까웠다
저도 2년전에 18년간 키우던 아이를 품에서 떠나보내고 나니까... 정말 키우고 싶어도 다시는 못키울거 같더라고요...
serkior | 118.35.***.*** | 19.08.25 15:32
애견장례사 자격증도 공부중인데, 내가 겸허하게 할수있을까. 남의 강아지여도 이렇게 심란하네.
단사쵸 | 39.7.***.*** | 19.08.25 10:20
단사쵸
치매라는게 진짜 존내 무섭다 자기 자신을 잃어버리는 병이라니 개도 예외가 아니네
루리웹-5585904875 | 223.62.***.*** | 19.08.25 10:40

삭제된 댓글입니다.

노출이 제한된 댓글입니다.
[노출이 제한된 댓글]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루리웹-2905847104
죄수번호 인성 어디안가죠 ㅉㅉ
Phantasm_0318 | 175.223.***.*** | 19.08.25 10:27
노출이 제한된 댓글입니다.
[노출이 제한된 댓글]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루리웹-2905847104
차마 못그런거겠지. 이성적으로 안락사가 더나은 사람들도 있지만 포기못하는 가족이 한둘인가
.소심한사자. | 60.253.***.*** | 19.08.25 10:27
노출이 제한된 댓글입니다.
[노출이 제한된 댓글]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루리웹-2905847104
개는 키워봤지만 친구를 가져본 적은 없구나
foreveryoung | 125.133.***.*** | 19.08.25 10:28
노출이 제한된 댓글입니다.
[노출이 제한된 댓글]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루리웹-2905847104
와 이런인간이 새끼때 입양하고 좀크면 유기하는거죠 여러분?
Memory Flower | 223.62.***.*** | 19.08.25 10:29
노출이 제한된 댓글입니다.
[노출이 제한된 댓글]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루리웹-2905847104
그래 너는 개 키우지마라
중년데드풀 | 210.183.***.*** | 19.08.25 10:29
노출이 제한된 댓글입니다.
[노출이 제한된 댓글]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루리웹-2905847104
좀 꺼져라
아무도모른다 | 14.33.***.*** | 19.08.25 10:30
노출이 제한된 댓글입니다.
[노출이 제한된 댓글]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루리웹-2905847104
사람 말도 제대로 못 하는 사각 인공지능 스피커에도 감정 이입한다는 데 넌 왜 그러냐?
あかねちゃん | 112.163.***.*** | 19.08.25 10:31
노출이 제한된 댓글입니다.
[노출이 제한된 댓글]
あかねちゃん
내가 요새 신경을 써서 그런가 공감 못 한다는 걸 자랑스레 여기는 사람들이 늘어나는 것 같냐?
あかねちゃん | 112.163.***.*** | 19.08.25 10:32
노출이 제한된 댓글입니다.
[노출이 제한된 댓글]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루리웹-2905847104
'반려'동물,가족이지 나이들고 병든 부모나 형제 누이가 못일어나고 있다면 같은생각을 할수 있을까?
루리웹-6817059661 | 220.80.***.*** | 19.08.25 10:34
노출이 제한된 댓글입니다.
[노출이 제한된 댓글]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루리웹-2905847104
넌 시발 나중에 니 가족이 아파도 그럴거냐?
쿠로사와다이아 | 175.223.***.*** | 19.08.25 10:45
노출이 제한된 댓글입니다.
[노출이 제한된 댓글]
あかねちゃん
걍 쿨찐들임, 저러면 냉철하고 쿨해보이는줄 암.
검은 야수 | 59.7.***.*** | 19.08.25 10:45
노출이 제한된 댓글입니다.
[노출이 제한된 댓글]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Wolf&Swallow
이러니까 죄수번호새끼들한테 좋은 감정이 생길수가 있나
Wolf&Swallow | 110.8.***.*** | 19.08.25 10:46
노출이 제한된 댓글입니다.
[노출이 제한된 댓글]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루리웹-2905847104
음...너가 왜 학창시절에 쳐맞고다녔는지 대강 알겠다 야
Chitose | 121.165.***.*** | 19.08.25 10:48
노출이 제한된 댓글입니다.
[노출이 제한된 댓글]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루리웹-2905847104
'축생따위' 삶의 업적이 사람으로 태어난것 밖에 없는 놈이네 ㅋㅋㅋ
스틸맨2331 | 124.54.***.*** | 19.08.25 10:55
노출이 제한된 댓글입니다.
[노출이 제한된 댓글]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루리웹-2905847104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키미앨 | 121.174.***.*** | 19.08.25 10:58
노출이 제한된 댓글입니다.
[노출이 제한된 댓글]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루리웹-2905847104
저도 개를 기르는데 개를 길러봤다면서 이따위 말을 하는게 이해가 잘 안되네요
fj425 | 121.175.***.*** | 19.08.25 10:59
노출이 제한된 댓글입니다.
[노출이 제한된 댓글]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루리웹-2905847104
에휴...
유정♥ | 223.38.***.*** | 19.08.25 11:01
노출이 제한된 댓글입니다.
[노출이 제한된 댓글]
あかねちゃん
걍 여기저기서 존내 쿨병걸린 놈들 존내많음.
페퍼민트 | 175.223.***.*** | 19.08.25 11:12
노출이 제한된 댓글입니다.
[노출이 제한된 댓글]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루리웹-2905847104
반사회적인격장애
지한이 | 218.50.***.*** | 19.08.25 11:15
노출이 제한된 댓글입니다.
[노출이 제한된 댓글]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루리웹-2905847104
병-신 찐따새끼
루리웹-9878513287 | 222.233.***.*** | 19.08.25 11:36
BEST
행복한 삶이였을꺼야...
릭 데커드 | 221.155.***.*** | 19.08.25 10:23
BEST
나도 개 키우고있는데 이런거 볼때마다 나중이 막막하다
타타밤 | 59.13.***.*** | 19.08.25 10:24
타타밤
ㅠㅠ
그대도 이미덕후 | 61.254.***.*** | 19.08.25 12:37
동물도 저런데 사람이 사람을 피해주고 동물 지킨다는 것들이 남의 가게테러 하고 식용으로 키우는 돼지 훔쳐서 죽이고 정말 저분 같이 할거 아니면 동물 지킨다고 하지말자
카야타스나코 | 223.33.***.*** | 19.08.25 10:26
카야타스나코
본문이랑 관계없는 애기하지 말자...울고았는데 누구미워하기도 지친다.
.소심한사자. | 60.253.***.*** | 19.08.25 10:31
카야타스나코
저런 이야기에서 사상이나 정치이야기는 조금.. 봉사했던 견생의 명복을 빌어주자
루리웹-5585904875 | 223.62.***.*** | 19.08.25 10:39
좋은 견생이였다 그래도 갈때 울어줄 친구가 있어 하면서 편히 갔을꺼 같아
Stigma | 223.62.***.*** | 19.08.25 10:32
자기 시부모 똥수발들라그러면 펄펄 뛸 세상인데 개똥수발들정도면...보통애정으로는 안되나봐요..
어케했노 | 223.38.***.*** | 19.08.25 10:39
어케했노
저사람들은 병수발이라기보단 보답으로 생각했을껄 자기 힘든시절 꼬박 곁을 지켜준것에 대한 보답 인간답다면 할수있는 행동아닐까
루리웹-43191725401 | 175.215.***.*** | 19.08.25 13:49
우리집개는 16살이지만 아직 건강해서 좋긴한데 이런거 볼때마다 나중에 얼마나 막막할지 감이 안잡힘
양서류대전 | 118.217.***.*** | 19.08.25 10:43
양서류대전
16살이면... 산책도 더 자주시켜주고 맛있는거 주고 배변으로 진상질 해도 꾹 참으시고... 그러심 되겠습니다.
慶祝 大韓民國 | 116.38.***.*** | 19.08.25 12:34
慶祝 大韓民國
산책은 20~30분 정도 하는거 같은데 빨리 지치는거 같아서 시간을 줄이고 횟수를 늘려줄까 생각중입니다... 배변은 아직 잘 가리는데 요새 휴지통을 자주 뒤집네여
양서류대전 | 118.217.***.*** | 19.08.25 12:37
이래서 동물은 못키우겟음...
리링냥 | 117.111.***.*** | 19.08.25 10:43
아침부터 와이프몰래작은방가서 운다..ㅜㅆ..
_Maestro.K _ | 211.204.***.*** | 19.08.25 10:54
아침부터 울었다
라면조리자격증 | 58.232.***.*** | 19.08.25 10:55
갓파더... ㅠㅠ
Esper Q.LEE | 218.148.***.*** | 19.08.25 10:58
수명물이라니...
루리웹-8485278906 | 110.70.***.*** | 19.08.25 10:59
나도 개 키운적이 있었고 지금ㄷ고 키우고 있지만... 솔직히 저런 상태까지 키우고 있다는건 차라리 안락사 시키는게 나.... 전에 말티즈 키웟는데. 입이 헐어서 먹지도 못하고 입냄새도 진짜로 썪은내가 방안에 진동하는데. 그리고 똥도 오줌도 못 가리고...후... 개 키우는 유게이들은 강아지가 너무 많이 아프면 보내주는것도 나쁘지 않는 선택이라고 생각햇으면 좋겠다.
촉촉하게만들어주지 | 120.136.***.*** | 19.08.25 11:00
수명이 똑같아 보여도 순종은 만성질환, 유전병의 발병확률이 높아서 고통스러운 노후를 보낼확률이 높다 건강하고 편한 모습을 오래보고 싶다면 잡종견을 기르자
Delicious mango | 203.236.***.*** | 19.08.25 11:02
Delicious mango
그러게요. 골든 리트리버도 60%가 암으로 죽는다는 유전병 끝판왕 대형견종 중에 수명이 가장 짧은 편
보나루다 | 119.192.***.*** | 19.08.25 11:16
Delicious mango
진짜 시골 누렁이가 오래살고 안아프고 잘살긴 하지....
스마일감자 | 183.107.***.*** | 19.08.25 12:30
개뿐만 아니라 언젠간 부모님 동생 친척들도 하나둘씩 떠날텐데 나도 처음엔 강아지 죽으면 슬플까봐 안키우려 했는데 언젠간 겪게 될 일임
그라나시엘 | 58.225.***.*** | 19.08.25 11:03
안내견들은 모든걸 자제 하면서 살기 때문에 그 스트레스가 엄청나다고..하더군요.
DongE™ | 121.167.***.*** | 19.08.25 11:13
나도 안락사가 정말 좋은 대안이라고 생각함 비단 동물 뿐 아니라 인간에게도... 존엄사라고 해야하나...
보나루다 | 119.192.***.*** | 19.08.25 11:14
저런거 보면 참 반려동물키우기 싫어짐 헤어지기싫어서
Watch doge | 39.7.***.*** | 19.08.25 11:28
대부의 명복을 빕니다
원더풀마왕 | 211.189.***.*** | 19.08.25 11:41
동물이랑 같이 사는데... 막막하다 걍
키아나 | 123.109.***.*** | 19.08.25 11:44
아씨.. 눈물났다...
루리웹-9872882109 | 119.193.***.*** | 19.08.25 11:46
무지개 다리 하나보내면 다시는 못키우지
골고루곰 | 121.161.***.*** | 19.08.25 12:10
나도 '수정이'라고 사람같은 말티즈 키웠었는데....... 이게 좀 살다 늙을즈음 집을 나감....... ㅠㅠ 진짜 우울증 2년 정도 갔었음..... 진짜 가족 잃어버린 것 같고..... ㅠㅠ 그 다음부터 개는 안키움.....
레옹 | 125.191.***.*** | 19.08.25 12:36
우리집 개 15살인데 슬슬 무섭다.
펄떡펄떡 | 219.241.***.*** | 19.08.25 12:46
내가 그렇게 개를 키우고 싶어하는데도 아부지가 말리는 이유.
아마낑~☆ | 125.143.***.*** | 19.08.25 12:56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브로게이머 | 218.148.***.*** | 19.08.25 13:03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고견의 명복을 빈다냥...
연금술사알케 | 114.30.***.*** | 19.08.25 13:13
저희집 개가 딱 17살이라ㅠㅠㅠ 대부정도는 아니어도 거의 걷기도 힘들고 눈도 전혀 안보이고 대소변 못가리고 하는데 바쁘단 핑계로 대부 견주분들처럼 최선을 다해 잘 해주지 못하고있는것에대해 반성하게되네요.. 지금 할 수 있는거 다 해줘도 후회가 남을것같은데 말입니다ㅠㅠ
Inkling | 175.223.***.*** | 19.08.25 13:28
밥도 못 먹고 몸가눔은 커녕 똥오줌도 못 가리고 피고름 나고 완전 생지옥인데 안락사 시켜줘야지 고문이 따로 없네
황야의헨리폰다 | 45.41.***.*** | 19.08.25 13:34
우리 강아지 22년 살았는데 백내장은 왔지만 움직이는 거까지 지장 없더라 진짜 대단했음
배주현씨 | 121.129.***.*** | 19.08.25 13:37
당시 본방보면서 진짜 많이 울었던 기억이
톱을노려라 | 58.235.***.*** | 19.08.25 13:51
유머 게시판이라고.ㅠㅠㅠㅠ 어흐흑
DoMook | 222.118.***.*** | 19.08.25 14:01
우리집 개도 이제 15살인데 침대 위도 혼자선 못올라오네요. 예전엔 가슴 높이 담장까지 뛰어넘어 나가서 말썽부렸는데...ㅠㅠ
호아파참☆HoAPaCharm | 218.156.***.*** | 19.08.25 14:29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마따오
...거북이?
유주♡ | 183.98.***.*** | 19.08.25 14:56
코카투같은 앵무새가 수명 길다던데
마따오 | 124.49.***.*** | 19.08.25 14:52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나도 이녀석 키우고 있는데 이런거 볼때마다 먹먹하다
북유게 닥스 | 117.111.***.*** | 19.08.25 16:09
저렇게 아프고 힘들어하는데,,,편히 보내줘야할지 저렇게라도 붙들고 있어야할지 아직도 잘 모르겟다.
wavedy | 221.163.***.*** | 19.08.26 09:41
아씨 눈물나 ㅠㅠㅠ
AX400KARA | 220.93.***.*** | 19.08.26 21:29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목록보기


위로가기
[RULIWEB] | 날짜 2019.06.01
_[RULIWEB] | 추천 352 | 조회 3040870 | 날짜 2017.04.29
깊은숲 | 추천 68 | 조회 18808 | 날짜 01:26
이둔의사과 | 추천 64 | 조회 16754 | 날짜 01:24
아무로는왜안물어 | 추천 0 | 조회 0 | 날짜 02:10
루리웹-6402559292 | 추천 0 | 조회 0 | 날짜 02:10
マジカル | 추천 0 | 조회 0 | 날짜 02:10
asrt4354 | 추천 0 | 조회 4 | 날짜 02:09
조호수 | 추천 0 | 조회 3 | 날짜 02:09
루리웹-5279907087 | 추천 0 | 조회 20 | 날짜 02:09
쿈코다이스키 | 추천 0 | 조회 15 | 날짜 02:09
Novelist | 추천 0 | 조회 11 | 날짜 02:09
특수업계인 | 추천 1 | 조회 24 | 날짜 02:09
SSS급유게이 | 추천 0 | 조회 14 | 날짜 02:09
갈람만시 | 추천 0 | 조회 9 | 날짜 02:09
lIlIlllllllIIIlI | 추천 0 | 조회 36 | 날짜 02:09
메에에여고생쟝下 | 추천 1 | 조회 43 | 날짜 02:09
aqir | 추천 0 | 조회 33 | 날짜 02:09
폭렬김선생 | 추천 1 | 조회 63 | 날짜 02:08
눈알을부라리는그모습 | 추천 1 | 조회 65 | 날짜 02:08
렌치 | 추천 0 | 조회 18 | 날짜 02:08
무커아들무케 | 추천 0 | 조회 20 | 날짜 02:08
Brit Marling | 추천 3 | 조회 145 | 날짜 02:08
이둔의사과 | 추천 1 | 조회 142 | 날짜 02:08
굿거리장단 | 추천 6 | 조회 203 | 날짜 02:07
ahawlt | 추천 1 | 조회 167 | 날짜 02:07
ang경사나이 | 추천 1 | 조회 172 | 날짜 02:06
프로저격수 | 추천 0 | 조회 158 | 날짜 02:06
108638. | 추천 0 | 조회 130 | 날짜 02:06
메로나맛녹차 | 추천 0 | 조회 43 | 날짜 02:06
식충과변태는종이한장차이 | 추천 0 | 조회 122 | 날짜 02:06
키리코 | 추천 2 | 조회 172 | 날짜 02:06

1 2 3 4 5


글쓰기
힛갤
오른쪽 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