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손자의 깜짝 방문



글꼴

사랑해요할머니.jpg

 

 






댓글 71 | 쓰기
1


BEST
아무도 안오는건 너무햇다..
우효오옷! | 122.44.***.*** | 19.09.22 16:40
BEST
효자추
루리웹-6916160428 | 1.236.***.*** | 19.09.22 16:39
BEST
할머니 보고싶다
청주해장국#3825 | 121.191.***.*** | 19.09.22 16:46
BEST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외할머니가 살아 계셨으면 나를 저리 반갑게 맞아주셨을텐데
아크바일 | 14.45.***.*** | 19.09.22 16:47
BEST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버밀리오쨩 | 110.34.***.*** | 19.09.22 16:40
BEST
효자추
루리웹-6916160428 | 1.236.***.*** | 19.09.22 16:39
루리웹-6916160428
효손자추
디건포드 | 211.245.***.*** | 19.09.22 21:11
BEST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버밀리오쨩 | 110.34.***.*** | 19.09.22 16:40
감동이야
멍멍이좋아함 | 175.223.***.*** | 19.09.22 16:40
BEST
아무도 안오는건 너무햇다..
우효오옷! | 122.44.***.*** | 19.09.22 16:40
BEST
할머니 보고싶다
청주해장국#3825 | 121.191.***.*** | 19.09.22 16:46
청주해장국#3825
나도
닉네임길이가좀긴닉네임을만들고싶 | 115.20.***.*** | 19.09.22 16:47
청주해장국#3825
나도
푸레양 | 221.147.***.*** | 19.09.22 17:08
청주해장국#3825
나도ㅠㅠ
STAR15 | 175.223.***.*** | 19.09.22 17:11
청주해장국#3825
그래서 그런지 요새 자꾸 꿈속에 나오신다... 근데 뭔갈 해드리려고하면 꿈이 깨버린다 울적해진다
디네 | 211.109.***.*** | 19.09.22 17:17
디네
그냥 너보러 온거고 잘 지내는거 확인했으니까 그냥 가는거야 그리고 받을 이유도 없을거야 잘 지내는거 확인했으니 바랄게 없으니
백수라서미안 | 119.63.***.*** | 19.09.22 19:01
백수라서미안
ㅠㅠ 고맙다
디네 | 211.109.***.*** | 19.09.22 19:02
백수라서미안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고마어
식탐강아지 | 210.178.***.*** | 19.09.22 22:15
청주해장국#3825
진짜 너무 보고싶다
macmoo | 60.79.***.*** | 19.09.22 23:31
막짤 사진의 개 눈빛이 너무 그윽하다
비겁한 | 58.237.***.*** | 19.09.22 16:47
가족들은 이러나 저러나 챙겨야함
Cloudroad | 114.190.***.*** | 19.09.22 16:47
눈물 난다
남바완 | 121.151.***.*** | 19.09.22 16:47
BEST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외할머니가 살아 계셨으면 나를 저리 반갑게 맞아주셨을텐데
아크바일 | 14.45.***.*** | 19.09.22 16:47
아크바일
언제나 지켜보고 있으실 거야 할머니께선 널 사랑하시니까
deepbluesea | 112.172.***.*** | 19.09.22 21:34
외할머니는 일찔 돌아가셨고 친할머니한테는 딱히 좋은 대접 받아본 추억이 없어서 이런 글은 항상 공감하기가 힘들군..
나15 | 119.71.***.*** | 19.09.22 16:48
나15
말만 가족인 집안 많으니 그럴수도 있음.
루리웹-3576309445 | 121.142.***.*** | 19.09.22 16:50
나15
엄청 공감가네. 외가던 친가던 할머니 살아 계시지만 할머니 정이라는거 한번 받아 본적 없어서 공감가네..
요미랑 | 125.138.***.*** | 19.09.22 17:33
나15
우리집안도 장남만 아는 집안이라 할머니가 나머지 자식들 손자까지 끌고와도 쳐다도 안봄 자나깨나 장남만 찾음 ㅋㅋ
루리웹-7698830235 | 182.219.***.*** | 19.09.22 20:13
나15
나도 좀 그런 게 부모님 두 분 다 장남장녀임. 그런데 친가가 희한하게 둘째 아버지를 좋아라 했고 덤으로 내가 집 안 장손이긴 한데 둘 째임ㅋㅋ 할아버지나 할머니나 내 이름도 제대로 안 외우고 사촌 형 이름으로 부르기도 했고 그랬는데 뭔가 나 20대 중반? 쯤 부터 나 볼 때 마다 아이고 아이고 하는 거 보면 뭐 어쩔... 이런 생각만 듬. 물론 실제 행동이야 어르신이니 그렇게 띠겁게는 못 하지만...
무한궤적 | 37.156.***.*** | 19.09.22 23:47
나15
이건 케바케인거 같어... 난 외할머니는 본 적도 없고, 친할머니도 아주 어렸을 때 한두번이 본 게 전부라 할머니의 사랑 느낀 적은 없는데.. 지금 저 글 읽고 눈물 찔끔했거든, 꼭 하머니가 아니더라도 아버지나 어머니로 대입할 수도 있고..
mthnh | 121.131.***.*** | 19.09.23 01:11
mthnh
나는 친할머니가 인간말종인 경우라서 교류자체가 전혀 없었던것과느 좀 다를수 있음.
나15 | 119.71.***.*** | 19.09.23 01:12
효자군 ㅠㅠ
652 | 112.163.***.*** | 19.09.22 16:48
개가 귀에 김치를 달고 다니네요....
오토바이맨 | 39.7.***.*** | 19.09.22 16:49
효심추
2 | 121.254.***.*** | 19.09.22 16:49
외가고 친가고 할머니 할아버지 없어서 잘 모르겠다
kn | 125.142.***.*** | 19.09.22 16:50
할머니 : "더 먹어라" 스킬을 시전할 희생양의 도착이군...
악어야개구리야 | 59.10.***.*** | 19.09.22 16:50
악어야개구리야
반가운건 반가운거고... 일단 앉아봐. 멕여볼게 있어~
깜깜까미 | 175.123.***.*** | 19.09.22 17:04
깜깜까미
배를 두드랴서 통통 소리가 날때까지 먹여야
페로페로페로 | 123.111.***.*** | 19.09.22 17:06
페로페로페로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깜깜까미 | 175.123.***.*** | 19.09.22 17:07
깜깜까미
포인트는 뒤의 과일이 아직 건재하다는 것이다
아크바일 | 14.45.***.*** | 19.09.22 17:12
깜깜까미
할머니눈애는 배고파요 더 주세요!! ㅋㅋㅋ
Overkill | 223.38.***.*** | 19.09.22 17:17
깜깜까미
개웃기네 ㅋㅋ
ysys | 117.111.***.*** | 19.09.22 19:55
보통 아무도 못오는거 알면 추석음식 본인 드실만큼만 하거나 하실텐데, 많이 만들어뒀다는 건 못온다는 통보를 뒤늦게 받으셨나보네... 할머니 속상하셨을텐데 손주가 가서 다행이다..
아이러브뻐킹텐타클 | 121.147.***.*** | 19.09.22 16:51
아이러브뻐킹텐타클
저거 한방에 최애손주 등극... 나중에 집안에 무슨 일 있을때마다 저 이야기 하면서, 이 손주만 내새끼 됨...
코스모스창고 | 122.38.***.*** | 19.09.22 18:28
코스모스창고
평생 레파토리
Dragonic | 116.125.***.*** | 19.09.22 19:18
나도 3년 만에 한국 와서 비슷한 짓 했는데... 그 고모랑 고모부가 같은 날 비슷한 생각을 하시는 바람에 바람 맞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죗쑤번호-2894549229 | 125.237.***.*** | 19.09.22 16:52
ㅠㅠ 우리 외할머니 작년에 돌아가셨다. 저렇게까지 가깝진 않았지만. 그래도 어릴추억 외할머니가 쌓아준 고봉밥이 기억난다.
서퓨 | 222.112.***.*** | 19.09.22 16:53
서퓨
말로는 표현 못 하셨어도 고봉밥으로 손주에 대한 사랑을 표현 하신 거겠죠?
우마군신 | 123.214.***.*** | 19.09.22 16:56
그리고 할머니께서 고봉밥을 푸시기 시작하는데
범죄계수378 | 118.235.***.*** | 19.09.22 16:53
나도 한번 저런 적 있었는데 버선발로 뛰쳐나온다는 걸 실제로 봤었다.
혼다미오 | 112.184.***.*** | 19.09.22 16:53
ㅜㅜ
툭하면구라침 | 125.188.***.*** | 19.09.22 16:54
난 할머니 할아버지 외할머니 외할아버지 이제 아무도 안계셔...다 떠나셨음
HAILHYDRA | 211.208.***.*** | 19.09.22 16:59
난 친할머니는 뵌적도 없고 친할머니 대신인 분 계셨는데 어릴때 돌아가셨고 외할머니 아프시다가 일찍 돌아가셔서 그런지 할머니 온기가 너무 그립고 간절해. 이런 이야기 보면 어머니한테 정말 잘해야겠다는 생각도 들고 참 훈훈하고 눈물나고 진짜 ㅠㅠ 할머니 할아버지들 보고싶다
빨강돌이 | 27.165.***.*** | 19.09.22 17:05
난 잡곡밥도 생선도 그 흔한 나물 반찬도 너무 싫었는데. 할머니가 해주시는 그 반찬과 잡곡밥은 너무 맛있었던 기억이 있네...
황제 지그마 | 211.226.***.*** | 19.09.22 17:10
부럽다. 난 이번 추석때도 내가 음식했는데... 허리 아파 디질 뻔.
정해국치 | 117.111.***.*** | 19.09.22 17:25
까슬까슬하지만 따뜩한 손으로 손주놈 손도 뚜덕여주시고 행여나 모자랄세라 꾹꾹 눌러담은 고봉밥 맥이시면서 흐뭇해하는 모습 보고싶다. 나는 태어나기 전에 할머니 돌아가시고 할아버지는 어릴때 돌아가셔서 그런거 잘 모르는데, 그래도 주변에 계시던 이웃할머니, 할아버지 어르신들이 어릴때 챙겨주시던 모습들이 기억나서 더 그립네... ㅠㅅ ㅠ
로미오델타 | 112.153.***.*** | 19.09.22 17:37
저할머니 올해추석은 어떻게 보내셨나
루리웹-3401914086 | 115.161.***.*** | 19.09.22 18:33
'아이고 서울에서 밥은 묵고 다니냐? 삐쩍 말라서 뼈랑 살밖에 없네 내 새끼!!!
인생은한방! | 49.165.***.*** | 19.09.22 18:38
나는 엄마보다 외할머니가 더 엄마같은데 실제로 엄마하고는 정이 없음...
천공의섬라이타 | 59.3.***.*** | 19.09.22 18:42
천공의섬라이타
나랑 비슷하네 할머니가 더편함
밀덕을위한 나라는없다 | 110.70.***.*** | 19.09.23 00:23
효손은 추천!
Latrive | 116.34.***.*** | 19.09.22 18:56
외할머니 돌아가신지 5년 다 되가는데 ㅠㅠ
가이하르트 | 220.79.***.*** | 19.09.22 18:59
외할머니 돌아가셨는데 떠올리게 만드네요. 효도 많이 하세요. 돌아가시면 진짜...후우...비도 오는데 참 씁쓸합니다.
메리사 | 123.108.***.*** | 19.09.22 19:31
우리할머니 돌아가셨는데 외할머니도 ㅠㅠㅠㅠ
잇카쿠 | 14.4.***.*** | 19.09.22 20:03
주작...
bossninja | 110.47.***.*** | 19.09.22 20:26
이번추석때 내려갔다오니 휴일 다끝나있어서 내년엔 안가려고했는데.. 이 글보니 가야겠다는 생각이 드네..
늬뇨니나늬뇨 | 116.126.***.*** | 19.09.22 21:51
어릴때는 할머니 집에 논밭뿐이라 심심해서 가기 싫었는데 이젠 다 돌아가시고 가지 못하니 갔던 그곳과 그분들이 그리워짐...
까레라 | 125.176.***.*** | 19.09.22 22:38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가면라이더 | 211.44.***.*** | 19.09.22 23:15
계실때, 많이 먹어라. 그 밥먹어라~ 더먹어라~ 소리가 그리울 때 가 온다. 작년 추석 직전에 외할머니 보내드리고, 아직도 이런거 보면 슬프네.
제인수 | 115.21.***.*** | 19.09.22 23:19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나도 보고싶다...
연금술사알케 | 114.30.***.*** | 19.09.22 23:54
..
밀덕을위한 나라는없다 | 110.70.***.*** | 19.09.22 23:57
작년 12월에 할머니 보내드렸다. 어린 시절을 거의 할머니 곁에서 자랐지. 윗 댓글에도 있던데 더 먹어라 많이 먹어라는 할머니 목소리가 사무치게 그립다.
미남은아님 | 183.103.***.*** | 19.09.23 00:17
나도 할머니 보고 싶다.....
죠니@ | 92.184.***.*** | 19.09.23 00:17
이런 글 특) 주작충 꼭 등판함
닉네임은몇자? | 223.38.***.*** | 19.09.23 01:07
제발 지어낸 얘기라고 해주세요. 할머니 너무 딱하세요. ㅠㅠ......
karuki | 182.214.***.*** | 19.09.23 01:36
어렸을적에 궂이 명절이 아니더라도 한달에도 두세번씩 어머니와 외할머니댁에 놀러가곤했지. 항상 맛있는 밥을 잔뜩 해주셨었어. 이제는 구순이 가까우셔서 명절음식은 포기했지만, 이젠 손주들이 모시고 나가 맛있는 것도 사드리고 여기저기 드라이브도 하면서 바람도 쐬게해드리고... 다른것 안 바라니 건강하시기만 하셨으면 좋겠다.
루리웹-7448647357-뉴비 | 39.7.***.*** | 19.09.23 05:18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목록보기


위로가기
[RULIWEB] | 날짜 2019.10.15
_[RULIWEB] | 추천 355 | 조회 3094061 | 날짜 2017.04.29
루리웹-9613814869 | 추천 41 | 조회 15786 | 날짜 04:23
따부랄 | 추천 36 | 조회 16657 | 날짜 04:16
기륜 | 추천 4 | 조회 80 | 날짜 06:47
동동- | 추천 2 | 조회 44 | 날짜 06:47
기륜 | 추천 0 | 조회 54 | 날짜 06:46
유이가하마 유이♡ | 추천 0 | 조회 39 | 날짜 06:46
야부키 카나  | 추천 0 | 조회 38 | 날짜 06:46
에리스여신의가슴에는뽕이있다. | 추천 0 | 조회 27 | 날짜 06:46
라이프쪽쪽기간트 | 추천 0 | 조회 44 | 날짜 06:45
루리웹-3960839205 | 추천 0 | 조회 112 | 날짜 06:45
BoxBoy | 추천 0 | 조회 75 | 날짜 06:45
동동- | 추천 0 | 조회 7 | 날짜 06:44
후구타사자에 | 추천 0 | 조회 14 | 날짜 06:44
얀데레_멘헤라_미소녀쟝 | 추천 0 | 조회 27 | 날짜 06:44
육참골단 | 추천 0 | 조회 64 | 날짜 06:41
7인의 미치광이 | 추천 0 | 조회 55 | 날짜 06:41
이븐곰 | 추천 0 | 조회 75 | 날짜 06:41
칼반지 | 추천 1 | 조회 66 | 날짜 06:40
동동- | 추천 2 | 조회 63 | 날짜 06:40
메이즈 폭렬시공 | 추천 1 | 조회 49 | 날짜 06:40
uTorrent | 추천 4 | 조회 225 | 날짜 06:37
나는죄가너무많아 | 추천 0 | 조회 135 | 날짜 06:37
전자전을당하고있습니다살려으어어 | 추천 0 | 조회 139 | 날짜 06:37
별빛에의맹세 | 추천 0 | 조회 84 | 날짜 06:37
Fluttershy♡四月一日 | 추천 4 | 조회 109 | 날짜 06:37
         | 추천 0 | 조회 56 | 날짜 06:37
아쿠시즈교 | 추천 8 | 조회 184 | 날짜 06:36
둥근테 안경 | 추천 0 | 조회 41 | 날짜 06:36
✧*。٩(ˊᗜˋ*)و✧ | 추천 1 | 조회 96 | 날짜 06:36
LOLI FURRY | 추천 1 | 조회 89 | 날짜 06:35

1 2 3 4 5


글쓰기
힛갤
오른쪽 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