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유머] 죽음을 앞둔 사람들의 마지막 사진.jpg


글꼴
100%
-
+

 

 

 

 

 

 




1

댓글 53
BEST
우리는 아버지가 찍힌 가장 마지막 사진을 보니 어머니랑 두분만 여행 가셨을 때 찍은 사진 그거 하나 목소리가 듣고 싶은데 동영상이나 음성파일이 없네
백제팔성 | 1.250.***.*** | 21.01.17 00:31
BEST
이걸 유머라고 올리냐 작성자 뿅뿅 ㅠㅠㅠㅠ
자가고문기술자 | 49.1.***.*** | 21.01.17 00:37
BEST
아...이런건 추천하기도 비추하기도...
종야홍 | 128.134.***.*** | 21.01.17 00:29
BEST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극한인생 | 124.80.***.*** | 21.01.17 00:38
BEST
사랑하세요
Taimanin | 175.223.***.*** | 21.01.17 00:31
BEST

아...이런건 추천하기도 비추하기도...

종야홍 | 128.134.***.*** | 21.01.17 00:29
BEST

사랑하세요

Taimanin | 175.223.***.*** | 21.01.17 00:31

ㅠ ㅠ

루리웹-7955381933 | 119.196.***.*** | 21.01.17 00:31
BEST

우리는 아버지가 찍힌 가장 마지막 사진을 보니 어머니랑 두분만 여행 가셨을 때 찍은 사진 그거 하나 목소리가 듣고 싶은데 동영상이나 음성파일이 없네

백제팔성 | 1.250.***.*** | 21.01.17 00:31
백제팔성

난 아버지 몸 안좋아지실때 사진 많이 찍어둠..녹음도 하고 영상도 찍어둠...그때 사진하고 영상 많이 찍어두라고 했던 그 유게이한테 정말 감사함.

야베스의기도 | 175.212.***.*** | 21.01.17 00:52
BEST

이걸 유머라고 올리냐 작성자 뿅뿅 ㅠㅠㅠㅠ

자가고문기술자 | 49.1.***.*** | 21.01.17 00:37
BEST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극한인생 | 124.80.***.*** | 21.01.17 00:38

돌아가시기 전, 외할머니 사진 찍고 음성녹음도 했었음. 외할머니 장례식 후에 어머니한테 음성 드리니 우시더라. 기술이 발전해서 소중한 사람의 사진이나 기록을 빨리 남길 수 있어서 정말 좋구나 싶었음. 그 오래된 폰은 아직도 보관중임.

「아스라이」 | 27.35.***.*** | 21.01.17 00:39
「아스라이」

빨리 백업부터 해 놔. 컴에도 넣어두고 메일이나 클라우드 서버나 카톡에도 넣어두고 폰에도 막 보내놓고.

리엇 | 125.142.***.*** | 21.01.17 00:50

죽음은 어디서 어떻게 올지 진짜모르겠더라

828 | 223.38.***.*** | 21.01.17 00:41

이걸 비추 찍는 놈들은 뭐냐;;

마누라떡볶이 | 223.39.***.*** | 21.01.17 00:41

이게.. 유ㅠㅠㅠ머냐ㅠㅠㅠㅠ

볼빵빵이🦔 | 59.26.***.*** | 21.01.17 00:44

저런 사진들을 보면 참 느껴지는게 누가 언제 갈지는 아무도 모르고 죽을 사람이 뭐 특별하게 나 얼마뒤에 죽을것이요 하고다니지도 않는다는것이 새삼 현실로 느껴짐 당장 나도 내 주변사람도 몇시간뒤 죽을수 있는건데말야

유 가영 | 223.62.***.*** | 21.01.17 00:47
유 가영

아니...세상에는 예지몽이란게 있더라...우리 아버지 돌아가시기 한주전에 내가 불길한 꿈을 꿈..윗이빨 한쪽이 몽땅 빠지는꿈이었는데..다른 가족들은 다 별거 아니라고 잠깐 입원하라고 했었는데. 나만 마음의 준비해야한다면서 멀리사는 여동생네 식구들 야밤에 불러서 얼굴 보게하고 하룻밤 동생이 병실에서 간병하게 함. 그때 아니었으면 동생네는 마지막 얼굴 못보고 헤어질뻔했다.

야베스의기도 | 175.212.***.*** | 21.01.17 00:56
야베스의기도

꿈에서 몸이 않좋으셔서 누워만계시던 아버지께서 멀쩡하게 일어 서서 평소 산책 복장으로 옷을 갈아 입으시길래 몸도 안좋으시면서 어디가시냐고 물어 보니 산책 가신다고 그러고는 나가심,,,그리고 한달후에 돌아가셨죠...그 몇년후 제 꿈에서 우리 아버지께서 평소 정말 친하셧던 5촌 아재 를 만나러 오심,.두분이 정말 기분 좋은 모습으로 술마시러 가셨는데 얼마후 5촌 아재 돌아가심,..제가 입원 헀을 당시 꿈속에서 맞은편 침대에 계시던 분이 꿈속에 나왓는데 그분 누워계신 침대 주변으로 그분 친척들 수십명이 둘러 싸고 지켜 보는 꿈을 꿈,..며칠후 그 환자분 돌아가심,...

팬더롤링어택 | 211.229.***.*** | 21.01.17 02:46
유 가영

꿈은 그냥 꿈일뿐... 한번도 그런거 안꿔봄 죽음은 그냥 갑자기 오고 남겨두는 갑작스러운 방문 혹은 숙제같음

Mill | 112.152.***.*** | 21.01.17 03:40
유 가영

그래서 종교라는게 생긴거 아닐까 싶다.

말안듣는남자 | 221.138.***.*** | 21.01.17 23:08

얘들아, 사진도 좋지만 음성이나 영상녹화도 많이 해두자.. 나중에 정말 그리워짐...

외않됀대? | 14.47.***.*** | 21.01.17 00:52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난아버지돌아가신지 5년차인데 사진이없다 식당을하다보니가족사진이없는거도있고 아버지가 조카태어나고 돌아가시기한달전 남은사진에는 내가없다 아버지에게 괴롭힘당하며살던시절생각나서 취직하고는집에가는날이적었다.. 남은사진은 수목장하고 나서사진뿐 얼마전에가니 나무가 겨울이라비쩍말라보기싫어서 안찍었음 사진한장없다는 생각에 아버지화장하고나온뼈라도찍고싶었음. 아버지얼굴이 그대로라서 그리고 그뼈를 빻는데 눈물이나더라..

냐류냐류 | 220.95.***.*** | 21.01.17 00:54
냐류냐류

님...제 인생과 왜 이리 닮으셨나요....하...전 이제 시작입니다. 전 할머니가 모르셔야 하네요...

부에나비스타소셜클럽 | 117.111.***.*** | 21.01.17 01:23
냐류냐류

...ㅠㅠ

루리웹-1119947760 | 175.223.***.*** | 21.01.17 09:11

공포 글이네

두근두근두근거려 | 39.118.***.*** | 21.01.17 00:54

중간에 97세 할아버지는 그냥 노환 아녀...?

쀼잉뽀잉 | 221.162.***.*** | 21.01.17 00:54

유게에 감동태그가 있는데도 이걸 유머라고 올린 작성자 나와라...이게...웃기냐!!ㅠㅠ

리멤버미 | 211.225.***.*** | 21.01.17 00:58

올해 91세 되신 외할머니가 계신데, 너무 보고싶은데 코로나 때문에 뵈러 가질 못해, 너무 뵙고싶다...

TLGD | 125.180.***.*** | 21.01.17 00:58
TLGD

귀여운 증손주가 5살이 되어서 너무 귀여운데 안겨드리고 보여드리고 싶은데...

TLGD | 125.180.***.*** | 21.01.17 01:00

이야기를 계속하라 당신은 당신에게 오기까지의 이야기를 듣고 계속해야한다 지금의 당신이 되기까지 당신을 사랑했던 모든이들을 삶과 시간이라는 도둑들에게 빼앗기지 말아야한다 당신을 사랑하던 이제는 옆에 있어주지 못하는 이들의 이야기를 계속하라 언젠가 영원하고도 하루가 더 지날때까지

Angel-Dust | 218.147.***.*** | 21.01.17 00:59

난 지금 2시간 30분 전에 아버지가 돌아가셨다라는 걸 알았지. 할머니가 아버지 돌아가셨다라는 것을 몰라야 해서 지금 일부러 집에서 일상 생활처럼 행동 하고 있어. 지금 저 사진들과 아버지 사진을 보며..... 그냥 가슴이 매여오네. 이거...울수도 없고 말야....옆에 할머니가 있거든....

부에나비스타소셜클럽 | 117.111.***.*** | 21.01.17 01:00
부에나비스타소셜클럽

힘내라...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KF94 | 125.180.***.*** | 21.01.17 01:05
부에나비스타소셜클럽

이건 뭐라 말할 방법이 없네....정신 꽉 붙잡으세요.

TLGD | 125.180.***.*** | 21.01.17 01:05
부에나비스타소셜클럽

그 느낌 어떤건지 이해해... 나도 아버지가 사고로 돌아가신걸 할머니에게 숨겨야했거든. 다행일지 불행일지 할머니가 연세가 많으셔서 좀 오락가락 하시는 바람에 돌아가시는 그 날까지 당신의 아들이 먼저 떠난걸 모르셨어. 어렵겠지만 힘내길 바랄께.

All_Blcak_Cat | 121.163.***.*** | 21.01.17 01:09
부에나비스타소셜클럽

둘째 큰아버지가 병환으로 먼저 가시던날, 온 식구들이 할머니께 그 사실을 숨겼습니다. 하물며....무슨 말이 위로가 되겠습니까만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루리웹-0263203389 | 203.132.***.*** | 21.01.17 01:11
KF94

고맙습니다....

부에나비스타소셜클럽 | 117.111.***.*** | 21.01.17 01:16
TLGD

고맙습니다....정신 꽉 잡아지요...고맙습니다..

부에나비스타소셜클럽 | 117.111.***.*** | 21.01.17 01:16
All_Blcak_Cat

저희 할머니는 거동만 불편하시지 정신은 멀쩡하십니다. 좀 더 힘들겠지만, 이겨내야죠. 고맙습니다.....

부에나비스타소셜클럽 | 117.111.***.*** | 21.01.17 01:18
루리웹-0263203389

네....저희도 그리 준비 중입니다....고맙습니다.....

부에나비스타소셜클럽 | 117.111.***.*** | 21.01.17 01:19

슬프네

오젠 | 175.207.***.*** | 21.01.17 01:04

저런 행복했던 기록이라도 남기고 갈 수 있는게 축복인 시대를 살고있구나.

연금술사알케 | 114.30.***.*** | 21.01.17 01:05

있으면 축복이야. 없으면 저주고.. 난 없어. 사촌형이 그렇게 허무하게 떠날 줄은 상상도 못했어.

Araina | 175.223.***.*** | 21.01.17 01:06

난 직업군인 이었을때 여단장이 주관하는 우리 대대 회식이 있었는데 아버지에게 할머니 돌아가셨다는 연락을 받았어 나갈 수 있는 분위기가 아니라서 테이블 밑쪽으로 고개 숙여서 조용히 전화를 받았음... 하필 그 직후에 건배가 있었는데 내가 억지로라도 웃으면서 건배를 할 수 밖에 없는 그 상황이 내 인생에 그런 블랙코미디가 없더라

길이14두께3.8 | 59.187.***.*** | 21.01.17 01:09

제발 탭!! 유머 말고 좀 다른걸로 해주세요!!! 😭😭😭 일단 추천은 드렸습니다만... 다음번엔 부탁합니다 유머말고 다른걸로요

상쾌한맛 | 49.170.***.*** | 21.01.17 01:11

남는건 사진뿐이라고 많이 찍어 드려야함...

미역맛 | 113.153.***.*** | 21.01.17 02:03

슬프다

라마 유다 | 23.16.***.*** | 21.01.17 02:51

외할머니가 거동 불편하셔서 우리집 오래동안 못오시다가 기회가 되서 우리집에서 모셨음. 맛난거 많이 먹고, 같이 산책도 하고, 미용실에서 머리도 해드리고. 즐겁게 함께 지내고 본가 가신지 2주만에 돌아가심. 할머니 모시는게 한달만 늦었어도 우리가족 천추의 한이 됐을거야

이비노프란 | 218.147.***.*** | 21.01.17 02:54

우리 모두는 언젠가 최후을 맞이 하게 된다..

연양갱킬러 | 116.33.***.*** | 21.01.17 03:08

언젠간 다들 이 세상을 떠나니까.. 그래서 지금이 아름다운거겠지 ㅠㅠ

심판자z | 175.195.***.*** | 21.01.17 03:26

2년전, 아직 일병 한창 일때 금요일 일과 끝나고 근무 준비 하던 도중 이년 가까이 암투병 해오시던 아버지가 위독하시다는 연락에 해가 다 진 뒤에 위병소를 나섰다. 마침 우리 포대장님이 당직이라 준비를 겁나 빨리해서인지, 제대로 연락 못 받은 당직사령이 처음에는 어리둥절한 표정으로 보고 받더만, 걱정하는 표정으로 "빨리 가라, 하지만 그렇다고 위험하게 가진 말고 차 조심하고 조바심 갖지말고." 라고 따듯하게 격려해준 게 기억에 남는다. 부대에서 집까지 그리 멀진 않아서 한 시간 반만에 아버지가 계신 병원에 도착했다. 나름 빨리 왔다 생각했는데, 뭐가 그리 급하신지 내가 도착하기 30분 더 전에 이미 운명하셨다고 병실로 올라가는 엘리베이터에서 형에게 전해 들었다. 그리고 전역이 얼마 남지 않았을때, 꿈에 아버지가 나오셨다. 항암 치료로 비쩍 마르고 퀭한 눈을 한 아버지가 아닌, 건강하고 평범해 보이는 아버지의 모습이었다. 아버지는 목욕을 하시고 있었는데 연신 개운하다면서 상쾌한 표정으로 내게 말하고 있었다. 그때는 그냥 건강한 아버지의 모습을 생생하게 다시 볼 수 있어, 잠에서 깨고 나서 눈물이 났는데, 나중에 돌이켜 생각해보니, 내가 제대하는 것을 못 보고 가셔서 제대 할때 쯤, 꿈에 나와 인사해준 것 같아 참 감사하다.

오모리 | 1.229.***.*** | 21.01.17 05:04

옥수수나무 | 211.59.***.*** | 21.01.17 09:44

예전에 본 살인자가 어떤 여자 총으로 쏘기 직전에 찍은 사진이 되게 충격적이었는데 그건 없네

루리웹-6684696139 | 14.45.***.*** | 21.01.17 10:24
루리웹-6684696139

나도 그런거 생각하고 들어왔는데 왜 .....ㅠㅠㅠㅠㅠㅠㅠㅠ

루리웹-5808800284 | 126.74.***.*** | 21.01.17 13:59

마지막은 노트북 영화장면같네

누더기갈고리 | 220.72.***.*** | 21.01.17 10:57

늦은밤 자려고 누웠는데 잠이 잘 안오는 그런날 그럴땐 먼저 떠나간 이들이 하늘에서 잘 살고 있을까? 그들은 떠날때 어떤기분이었을까? 이런생각이 문득문득 떠오른다. 나이 점점더 생각나는걸 보면 나도 나이를 먹나보네..

닥스로이드 | 61.79.***.*** | 21.01.17 14:54

내짝은 이 우주 어딘가에 있으려나...

최백작 | 125.190.***.*** | 21.01.18 00:51
댓글 53
1
목록보기
위로가기
VAAS | 추천 0 | 조회 1 | 날짜 20:22
호위총국장 박광동 | 추천 0 | 조회 1 | 날짜 20:21
로리돌고래 | 추천 0 | 조회 4 | 날짜 20:21
세티엠 | 추천 0 | 조회 5 | 날짜 20:21
ㅡ_-ㅗ | 추천 0 | 조회 64 | 날짜 20:21
모노크롬 메모리 | 추천 0 | 조회 30 | 날짜 20:21
루리웹-4449607759 | 추천 0 | 조회 26 | 날짜 20:21
루리웹-2973558398 | 추천 0 | 조회 86 | 날짜 20:21
Asuna Store | 추천 0 | 조회 13 | 날짜 20:21
로앙군 | 추천 3 | 조회 63 | 날짜 20:20
루리웹-222722216 | 추천 0 | 조회 83 | 날짜 20:20
伊吹 翼 | 추천 0 | 조회 31 | 날짜 20:20
laserbeam682 | 추천 1 | 조회 125 | 날짜 20:20
루루무 | 추천 1 | 조회 142 | 날짜 20:20
기믹 | 추천 0 | 조회 102 | 날짜 20:20
김이다2 | 추천 1 | 조회 117 | 날짜 20:20
우치하마다라 | 추천 0 | 조회 13 | 날짜 20:20
아리스토텔레스11 | 추천 0 | 조회 95 | 날짜 20:20
오젠 | 추천 0 | 조회 21 | 날짜 20:20
다림 | 추천 0 | 조회 67 | 날짜 20:20
뒤도라 너에게로 | 추천 1 | 조회 97 | 날짜 20:20
마나리아 | 추천 0 | 조회 119 | 날짜 20:20
니들출근길따라간다 | 추천 9 | 조회 17 | 날짜 20:19
쓰레기통점장 | 추천 0 | 조회 8 | 날짜 20:19
ㅡ_-ㅗ | 추천 0 | 조회 19 | 날짜 20:19
루리웹-222722216 | 추천 0 | 조회 14 | 날짜 20:19
Engineer0623 | 추천 0 | 조회 9 | 날짜 20:19
열라짱큰곰 | 추천 0 | 조회 3 | 날짜 20:19

1 2 3 4 5

글쓰기
유머 BEST
힛갤
오른쪽 BEST

신설 게시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