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 시간 여행 캠핑....................



안녕하세요. 허클베리입니다.


두어 달 만에 캠핑을 다녀왔습니다.

28년 지기 친구네와 1달 전부터 계획한

1박2일의 짧은 일정..


비가 올 거라는 예보가 있었지만..

감사하게도 빗나가 버렸네요!


텐트만 가지고 있는 친구라 저는 두 집이 지낼 살림을 챙깁니다.

오랜만에 차가 터져 나가는 줄..ㅎㅎ


공교롭게도 두 아내는 출근을 해서..

아빠와 아이들만 먼저 출발합니다.

아내들은 오후에 소요산으로 마중을..^^


아 참, 이번에는 40년 차 텐트와 39년 차 텐트를 같이 가지고 나갔습니다.

늘 한 동씩 설치했었는데 처음으로 두동을 같이 쳐 보려고요^^



 

 

 



1년 만에 방문한 저희 가족의 휴식처.

20190629_124655.jpg

 

 

 

 

 

 

 

캠장님과 반가운 인사부터 나누고 나니..

저 멀리서 먹구름이 몰려옵니다.

비가 올지 모르니 텐트 설치를 서둘러야겠네요. 

20190629_150923.jpg

 

 

 

 

 

 

 

데크 사이트와 데크 옆 사이트를 예약했습니다.

20190629_125315.jpg

 

 

 

 

 

 

 

토끼야 넌 잠시 쉬고 있어..^^

20190629_130302.jpg

 

 

 

 

 

 

 

친구(이하 대발이)네 텐트부터 설치!

아이들이 나서서 돕는 모습이 대견스럽네요.

20190629_130224.jpg

 

 

 

 

 

 

 

저희 저희 텐트는 가방부터 레트로 감성이..

20190630_121320.jpg

 

 

 

 

 

 

 

수십 개의 폴대를 푝푝 꽂아서 연결하고..

텐트 고리에 잘 맞춰 끼워 줍니다.

20190629_133441.jpg

 

 

 

 

 

 

 

하단에 데크팩을 박고 끈으로 고정해주면 끝!





지맹이와 제가 잘 공간입니다.

올드 텐트 1호. 캡틴 아메리카 텐트.

20190629_140043.jpg

 

 

 

 

 

 

아내가 잘 공간입니다.

올트 텐트 2호. 백설공주 텐트.

20190629_140121.jpg

 

 

 

 

 

 

 

저의 인생 베개 리락쿠마 인형.

20190629_151030.jpg

 

 

 

 

 

 

 

아내의 옆을 지켜 줄 토깽이.

20190629_151041.jpg

 

 

 

 

 

 

 

텐트를 고정한 끈에 스피너 하나 달아 줍니다.

아이들이 걸려서 넘어지면 안 되니까요^^

20190629_154142.jpg

 

 

 

 

 

 

 

지나 다니다가 목이나 얼굴에 걸리지 않도록..

텐트를 연결한 끈에도 스피너를 달아줍니다.

20190629_154148.jpg

 

 

 

 

 

 

 

후라이(루프스킨)는 하나만 있습니다.

혹시 밤에는 비가 올지 모르니 자기 전엔 천막을 씌워야겠네요.

20190629_150957.jpg

 

 

 

 

 

 

 

자.. 골동품 텐트 설치가 모두 끝났습니다.

20190629_145632.jpg

 

 

 

 

 

 

 

울창한 나무 그늘 아래의 알록달록한 텐트.

참 앙증맞고 사랑스러워 보입니다.

20190629_150841.jpg

 

 

 

 

 

 

 

그늘도 좋고 편의시설도 가까운 위치입니다.

다음에 갈 때도 저 자리 찜...^^

20190629_154100.jpg

 

 

 

 

 

 

 

나무 그늘에 앉아서 땀을 식히고..

아이스커피를 벌컥벌컥 마시니..

'여기가 천국이구나..' 싶은 생각이 절로 듭니다.

20190629_150911.jpg

 

 

 

 

 

 

 

일단 주린 배부터 채워야겠네요.

소시지와 핫도그를 게눈 감추듯 먹어치웁니다.

20190629_150801.jpg

 

 

 

 

 

 

 

요즘 가물어서 계곡물이 바싹 말랐네요.

풍덩 입수하고 싶었는데..

20190629_152007.jpg

 

 

 

 

 

 

 

아쉬운 맘을 접고 방방장으로 갑니다.

20190629_154517.jpg

 

 

 

 

 

 

 

키보다 높이 날아오르는 딸..

돌고래 소리를 내며 신이 났네요.

20190629_154911.jpg

 

 

 

 

 

 

대발이 아들 채윤이도 마냥 좋습니다.

20190629_155305.jpg

 

 

 

 

 

 

 

지금은 언니 오빠들 방방 타임이라 막둥이 서현이는 처량하게 구경만..

"서현아 이리 와. 삼촌이 놀아 줄게~"

20190629_155138.jpg

 

 

 

 

 

 

 

대발이가 탁구 경기 도전장을 던집니다. 

20190629_160155(0).jpg

 

 

 

 

 

 

경기중 대발이는 아내를 마중 나가서 무승부!

지맹이와 저의 탁구 놀이가 시작됩니다.


주고받기를 10회나 할 만큼 실력이 늘었네요.

20190629_161919.jpg

 

 

 

 

 

 

 

설거지를 하고 오니 태평하게 쉬고 있네요. 

20190629_162820.jpg

 

 

 

 

 

 

 

지맹인 저 봉지 아이스크림을 먹고 나면..

왜 꼭 바람을 불어 넣어 둘까요? ㅎㅎ 

20190629_162942.jpg

 

 

 

 

 

 

"아빠~ 우리 이제 수영하러 가자~"





수영장에 사람이 많이 없네요.

아이들과 놀기 딱 좋은 환경입니다.

20190629_170424.jpg

 

 

 

 

 

 

 

차가워서 못 놀겠다던 녀석들이...

몸을 담그고 나더니 나올 줄을 모릅니다.ㅋㅋ

20190629_170321.jpg

 

 

 

 

 

 

 

수영장 문 닫는 시간까지 실컷 놀았네요.


얼마 없는 계곡물에 누가누가 돌멩이를 멀리 던지나 시합을 합니다. 

20190629_180227.jpg

 

 

 

 

 

 

 

"누나~ 잘 봐~ 내가 나무에 올라가 볼게~"

큰소리를 쳤으나.. 겁이 많아서 실패.ㅋㅋ

20190629_174720.jpg

 

 

 

 

 

 

 

뉘엿뉘엿 해가 지려고 합니다.

아내의 메세지 '30분 후 소요산 도착해~' 

20190629_200826.jpg

 

 

 

 

 

 

 

소요산역에서 아내를 태우고 오니 대발이가 바베큐 준비를 해놓았네요.


숯이 적당히 달아 올라서 안성맞춤입니다.




이제 제가 나설 차례입니다.

두꺼운 목살과 등갈비를 올려줍니다.

20190629_192755.jpg

 

 

 

 

 

 

 

새송이 버섯은 자르지 않고 통으로 굽습니다.

수분이 마르지 않아 훨씬 맛있습니다.

20190629_200830.jpg

 

 

 

 

 

 

 

오랜만에 맛보는 쫄깃한 막창구이!

20190629_204101.jpg

 

 

 

 

 

 

 

먼발치에다 밝은 조명을 켜 두면 식탁에 벌레들이 꼬이지 않습니다.

유인등을 켜 두고 쾌적하게 밤을 즐깁니다.

20190629_210317.jpg

 

 

 

 

 

 

 

마무리는 가래떡 구이로...^^

20190629_210753.jpg

 

 

 

 

 

 

 

 

 

 

 

 

 

 

풀벌레 소리를 들으며 잠을 청합니다.


새벽부터는 소쩍새도 울어서 자연 속에 있다는 것을 실감합니다.


모두들.. 잘 자요...zzZ....


 

 


 



아침해가 밝았네요.20190630_095822.jpg

 

 

 

 

 

 

 

아이들은 눈을 뜨자마자 "물놀이 할래!!"

언제 갈아입었는지 레쉬가드를 입고 있네요.

 20190629_154115.jpg

 

 

 

 

 

 

 

"얘들아~ 아침부터 먹고 놀자~"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모두의 바람대로 라면을 끓입니다.

속이 꽉 찬 만두를 넣은 만두라면!

20190630_094150.jpg

 

 

 

 

 

 

 

그리고 진리의 군만두!

20190630_101005.jpg

 

 

 

 

 

 

 

아침엔 물이 너무 차갑다며 발만 담그고 놉니다.

20190630_105311.jpg

 

 

 

 

 

 

 

이제 슬슬 복귀 준비를 해 볼까요.

살림살이 정리를 하느라 다들 분주합니다.

20190630_093234-1.jpg

 

 

 

 

 

 

'텐트야 함께해서 행복한 이틀이었어..^^'

20190629_145627.jpg

 

 

 

 

 

 

 

텐트를 정리하는 동안 지맹이가 밤이슬 맞은 후라이를 말려 줍니다.


들고 뛰니 금방 뽀송뽀송해졌네요.ㅋㅋ

하지만.. 지맹이는 이내 땀 범벅..

20190630_114901(0).jpg

 

 

 

 

 

 

 

오랜만에 짐을 많이 챙겨서 한참 걸립니다.

끝으로 소화기까지 실으면 테트리스 완료!

20190630_125404.jpg

 

 

 

 

 

 

 

행복한 1박2일을 마감하는 단체샷^^

20190630_125729.jpg

 

 

 

 

 

 

 

집에 도착하자마자 거실에 짐을 풀어 놓습니다.

1층의 최대 장점이 이런 게 아닌가 싶네요.

20190630_150025.jpg

 

 

 

 

 

 

 

1차 테트리스는 차에 실을 때,

2차 테트리스는 베란다에 정리할 때..^^

20190630_153549.jpg

 

 

 

 

 

 

 

저녁은 장인어른께서 좋아하시는 냉 메밀면.

요즘 사위가 요리에 재미를 붙였네요.ㅋㅋ

20190630_195649.jpg

 

 

 

 

 

 

지난 4월 장박 철수후 처음 나간 캠핑.


역시 1박2일은 너무나도 아쉽습니다.

다음에는 무슨 일이 있더라도 2박으로! 




몇몇 분들이 텐트 앞에 오셔서 사진 좀 찍어가도 되냐고 물어보셨습니다.


어릴 때 똑같은 텐트를 쓰셨다며 오랜만에 보니 너무 반갑다고 하셨네요.

그리고 옛날 생각 나신다며 저에게 감사하다고 하신 분도 계셨고요..^^;



반면에 키득키득 웃으시며 텐트쪽으로 손가락질 하신 분도 계셨습니다.


"여보 저 텐트들 좀 봐. 뭐야 저게.ㅋㅋ"

"요즘에는 텐트 많이 안 비싼데..ㅋㅋ"


소곤소곤 대화가 다 들리더라고요...







오래된 것, 누구에겐 낡은 것일 수 있지만....

누구에게는 소중한 것일 수도 있습니다.



Oldies but Goodies.... 

 

 

 

 

 

 

 

 

 

 

 

 

 

 

 

오늘도 행복하세요!













- 끝 -

 

 

 

 

 

 

 

 

 

 

 

 

 

 

 

 

 

 

* 딸과의 소소한 일상은

https://www.instagram.com/hyun1092hyun 

 

 

 

 

 

 

 

 

 

 

 

 

 

 

 

 

 

 

 

 

 

 

 

 






댓글 34 | 쓰기
1


BEST
쉬자고온곳에서 남의 텐트보면서 비웃는 사람들은 저곳에서마져 여유가 없나보내요...제가보기엔 텐트 너무 멋져요
와카레맛있다 | 59.15.***.*** | 19.07.17 16:06
BEST
캠핑장 도착해서 철수하기 전까지 최선을 다 해서(?) 놀다보면 이틀이 서너시간처럼 짧게 느껴집니다.
★허클베리 | 110.70.***.*** | 19.07.11 17:16
BEST
항상 잘 보고 있고, 덕분에 캠핑이라는 것에 조금 친숙해 지는 것 같습니다.
루리웹-9832338795 | 211.54.***.*** | 19.07.12 13:21
BEST
잘봤습니다.진짜 1박은 금방 가겠네요
kjh1208 | 175.192.***.*** | 19.07.11 16:57
BEST
가족과 함께라면 그곳이 어디든 파라다이스가 될거에요^^
★허클베리 | 175.223.***.*** | 19.07.12 13:26
BEST
잘봤습니다.진짜 1박은 금방 가겠네요
kjh1208 | 175.192.***.*** | 19.07.11 16:57
BEST
kjh1208
캠핑장 도착해서 철수하기 전까지 최선을 다 해서(?) 놀다보면 이틀이 서너시간처럼 짧게 느껴집니다.
★허클베리 | 110.70.***.*** | 19.07.11 17:16
항상 잘 보고 있습니다. 저희 집도 캠핑 좋아하는데 올해에는 못가서 아쉬워요.
효누 | 174.238.***.*** | 19.07.12 02:08
효누
한여름에는 캠핑을 자주 가진 않지만 수영장이 있는 곳으로 가면 시원하고 신나게 놀다가 오네요^^
★허클베리 | 175.223.***.*** | 19.07.12 13:25
BEST
항상 잘 보고 있고, 덕분에 캠핑이라는 것에 조금 친숙해 지는 것 같습니다.
루리웹-9832338795 | 211.54.***.*** | 19.07.12 13:21
BEST
루리웹-9832338795
가족과 함께라면 그곳이 어디든 파라다이스가 될거에요^^
★허클베리 | 175.223.***.*** | 19.07.12 13:26
BEST
쉬자고온곳에서 남의 텐트보면서 비웃는 사람들은 저곳에서마져 여유가 없나보내요...제가보기엔 텐트 너무 멋져요
와카레맛있다 | 59.15.***.*** | 19.07.17 16:06
와카레맛있다
오래된 것에 의미를 가진 제게는 값진 물건일 수 있지만.. 아닌 분들께는 그저 오래된 낡은 것일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안들리게 얘기했었으면 더 좋았을텐데요..^^;
★허클베리 | 211.105.***.*** | 19.07.17 16:46
와씨 냉모밀 개맛있겠다;;;
암살할때명심할것 | 218.101.***.*** | 19.07.17 16:39
암살할때명심할것
요즘 냉모밀과 닭요리가 제 전문입니다.
★허클베리 | 211.105.***.*** | 19.07.17 16:46
원래 애송이들이 고수를 몰라보죠. 저도 제법 많이 다니는 편이지만 퍼캠이나 룰웹에서 보는 허클님의 캠핑은 정말 대단한 내공이 느껴져서 많이 배웁니다. 그나저나 요즘은 크라울러RC 안끌고 다니시는군요?? ㅎ 첨에 봤을때 정말 신박한 아이템이라 생각했었는데 ㅎ
windcube | 112.216.***.*** | 19.07.17 20:12
windcube
캠핑퍼스트 회원님이시군요. 반갑습니다^^ 캠핑에 고수가 어딨겠어요. 그저 스타일이 다를 뿐이죠. 아참, RC는 동계 때는 자주 몰고 다니지만.. 요즘같을 땐 실을 공간이 좀 부족합니다..ㅎㅎ
★허클베리 | 175.223.***.*** | 19.07.17 23:22
저희집에서 어릴때 쓰던 텐트랑 비슷하네요~! 지금은 어디갔는지 모르겠지만 다섯식구가 조그만 텐트에서 비좁게 자도 즐거울 때가 있었는데 ㅎㅎ 멋있습니다~!
saraharu | 218.155.***.*** | 19.07.17 21:38
saraharu
참 신기하죠. 그 옛날 그 시절에는 부모님과 저희 형제가 함께 자도 비좁다는걸 못 느꼈었는데..이제 3식구가 잘 때도 비좁더라고요. 아마도..저희 형제를 위해 부모님께서 새우잠을 주무신게 아닐까..추측해 봅니다.
★허클베리 | 175.223.***.*** | 19.07.17 23:24
캠핑일기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shinjy99 | 222.232.***.*** | 19.07.17 21:47
shinjy99
이억해주시고 기다려주셔서 감사합니다. 힘이 나네요. 좋은밤 되세요 ^^
★허클베리 | 175.223.***.*** | 19.07.17 23:24
멋진 여행이었네요! 잘 봤습니다.
강등이 되고싶다 | 182.227.***.*** | 19.07.17 23:38
강등이 되고싶다
짧아서 아쉬웠지만.. 그래서 더 소중한 이틀이었습니다.
★허클베리 | 211.105.***.*** | 19.07.18 08:59
허클베리님 글을 보고 오래되어 쓰지않는것은 바로바로 처분해버리는게 삶의방향인 마눌님 압박에 아버지께 물려받은(사실 강탈) 아주 오래된 텐트를 수년전 처분해버린게 아직도 생각 나네요. 제가 어렸을적 가족끼리 캠핑다닐떄부터 젊었을때 친구들끼리, 결혼하고 첫 아이를 데리고 줄창 써오던 텐트였는데 아쉬움이 많이 남네요. 저 텐트는 지맹이가 물려받아서 추억여행을 다닐때 쓰일 수 있도록 어디 고장안나고 튼튼하게 유지되길 바랍니다, ^^
마이너스딸 | 198.161.***.*** | 19.07.18 00:15
마이너스딸
제 아내도 비슷한 성향입니다. 오래되었거나 필요없는 건 바로바로 버립니다. 근데 전 저장강박증까진 아니지만 물건을 쉽게 버리질 못합니다. 그래서 집이 참 비좁아요.ㅎㅎ
★허클베리 | 211.105.***.*** | 19.07.18 09:03
여행기 볼때마다 돌아가신 아버지 생각나네요.. 저 텐트...
TifaLockhart | 1.244.***.*** | 19.07.18 00:27
TifaLockhart
오래전에 저런 터널형 텐트와의 추억을 가지신 분들이 많더라고요. 잠시나마 추억에 잠겨서 추억 속에 빠져봅니다.
★허클베리 | 211.105.***.*** | 19.07.18 09:05
헐... 살다살다 텐트부심까지. 그양반들 말대로 얼마안하는걸로 왜 비웃는건지.
잉여대왕 | 175.223.***.*** | 19.07.18 08:48
잉여대왕
사람마다 생각이 다르니까요..^^;
★허클베리 | 211.105.***.*** | 19.07.18 09:07
참나 레어템을 몰라보다니 무식한 사람들 같으니라구~ 저희집 엣날 텐트는 천이 찢어지면서 버렸는데 이렇게 잘보존하고 계신분이 있으니 감사하네요~ 저는 이번 주말에 돌지난 막내 데리고 우리가족 첫캠핑에 도전할려고합니다~ 비오지 마라 ㅎㅎㅎ
진사어르신 | 180.81.***.*** | 19.07.18 12:16
진사어르신
태풍이 비켜 갈거라는 예보가 있더라고요. 아무런 피해 없이 잘 지나갔으면 좋겠네요. 첫 캠핑이시면 두근두근하시겠어요.ㅎㅎ 준비 잘 하시고 행복한 시간 보내세요^^
★허클베리 | 211.105.***.*** | 19.07.18 12:24
매번 눈팅만하다가 댓글달아봅니다. 글이랑 사진만 봐도 힐링이되네요. :)
닌자문어 | 58.231.***.*** | 19.07.18 12:20
닌자문어
좋게 생각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허클베리 | 211.105.***.*** | 19.07.18 12:25
비웃은 분들 캠핑 많이 안다녀보신 분들일거예요. 비슷비슷한 요즘 텐트보다 특이하고 이쁘네요.
바사기2 | 222.96.***.*** | 19.07.18 12:22
바사기2
이쁘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잘 관리해서 오래오래 함께 하겠습니다^^
★허클베리 | 211.105.***.*** | 19.07.18 12:26
오늘도 힐링하고갑니다. 캠핑뒤 정리해야하는 짐들을 보며 느껴지는 감정이.. 저는 아직 캠핑하기엔 마음이 부족한가 봅니다 하하하
도레콩 | 119.201.***.*** | 19.07.18 12:44
도레콩
늘 저렇게 많지는 않습니다. 이번에는 두가족 짐을 같이 챙기느라..ㅎㅎ
★허클베리 | 211.105.***.*** | 19.07.18 12:57
죄송한데 막창은 직접 손질하시나요 아니면 인터넷 갔은데서 구입하시나요
루리웹-2416834873 | 222.119.***.*** | 19.07.18 14:39
루리웹-2416834873
막창은 손질된 막창입니다. 저희가 먹은건 집앞 정육점에서 산거고요. 인터넷에도 판매합니다.
★허클베리 | 211.105.***.*** | 19.07.18 14:47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목록보기


위로가기
[RULIWEB] | 날짜 2019.08.13
[RULIWEB] | 날짜 2019.06.01
루리 | 추천 72 | 조회 102363 | 날짜 2011.09.12
스파스 | 추천 2 | 조회 124 | 날짜 2019.08.25
스탈린의터질듯한공산주의주입봉 | 추천 5 | 조회 382 | 날짜 2019.08.24
나고야 | 추천 0 | 조회 374 | 날짜 2019.08.24
ffotagu | 추천 1 | 조회 494 | 날짜 2019.08.23
ffotagu | 추천 0 | 조회 340 | 날짜 2019.08.23
아무로-레이 | 추천 16 | 조회 5682 | 날짜 2019.08.23
난 내꺼 | 추천 0 | 조회 565 | 날짜 2019.08.23
똥별 원균 | 추천 1 | 조회 1332 | 날짜 2019.08.21
난 내꺼 | 추천 0 | 조회 1236 | 날짜 2019.08.21
Somuin | 추천 2 | 조회 913 | 날짜 2019.08.20
뿌리뿌리 | 추천 0 | 조회 833 | 날짜 2019.08.20
난 내꺼 | 추천 0 | 조회 733 | 날짜 2019.08.20
루리웹-7985085919 | 추천 1 | 조회 1004 | 날짜 2019.08.19
플스투 | 추천 0 | 조회 785 | 날짜 2019.08.18
플스투 | 추천 0 | 조회 670 | 날짜 2019.08.18
나약한자 | 추천 1 | 조회 657 | 날짜 2019.08.18
크리미마미 | 추천 0 | 조회 648 | 날짜 2019.08.18
Dream Walker. | 추천 34 | 조회 24028 | 날짜 2019.08.18
†-Kerberos-† | 추천 0 | 조회 700 | 날짜 2019.08.18
데프테로스 | 추천 1 | 조회 749 | 날짜 2019.08.17
난 내꺼 | 추천 1 | 조회 663 | 날짜 2019.08.17
ffotagu | 추천 2 | 조회 587 | 날짜 2019.08.16
Februata | 추천 0 | 조회 1263 | 날짜 2019.08.16
난 내꺼 | 추천 1 | 조회 781 | 날짜 2019.08.15
파르나 | 추천 2 | 조회 851 | 날짜 2019.08.15
†-Kerberos-† | 추천 2 | 조회 859 | 날짜 2019.08.15
난 내꺼 | 추천 2 | 조회 710 | 날짜 2019.08.15
난 내꺼 | 추천 0 | 조회 986 | 날짜 2019.08.13

1 2 3 4 5


글쓰기
힛갤
오른쪽 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