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BEST 펼치기

저희집 고양이 동거사건. 겸 질문.



글꼴
저희 어머니께서 갑자기 고양이 한마리를 데리고 오셨습니다.
주인이 키우다가 더이상 못 키워서 새 주인을 찾아달라며 저희집에 맡긴겁니다.
진짜로 저는 애완동물을 키우다가 버리는 사람을 보면 분노가 생기는군요.
애완동물은 자신이 버려졌다는것도 모르고 애타게 주인을 찾고 있고..

양양이..


이 고양이의 이름은 양양 이라고 하더군요.
맨 처음 저희집에 들어오자 끼잉 거리며 겁먹은 표정이 역력하더군요.
전주인한테 설명을 들어보니 성격이 저희집 아지랑 완전히 판박이더군요.
밥도 잘 못 먹어서 억지로 먹여줘야하고.. -ㅁ-;; 겁도 많고.
아지는 양양이를 보자마자 무서워서 도망가버리는군요.;;

제가 양양이한테 다가가서 턱밑을 만져주었습니다.
저희 어머니가 이걸 보더니 신기하다고 하시더군요.
다른사람들이 만지려고 하면 겁 먹어서 짓던데 나는 안 짓는다고요.
왠지 우쭐해져서 더욱 만져주었습니다.
털이 엄청나게 부드러웠습니다.

그러고 인터넷 좀 하다가 양양이를 찾아보니 없어져버린겁니다.
여기저기 들쑤시고 찾다보니 어떻게 그런 구석을 찾아냈는지 화장대 밑에 구석에 숨어 있는거였습니다.
문제는 이때부터 제가 다가가면 "스악-" 하는 무서운 소리를 내면서 못 다가오게 하는겁니다.
저희 어머니는 오래 있어서 그나마 친해졌는지 가만히 있더군요.
엄마가 우선 전주인한테 받아온 모래를 신문지에 깔고는 고양이는 청결한 동물이라 모래같은데다가 똥 오줌을 싼다는군요.

그리고 물과 우유, 사료를 그릇에 담아서 바닥에 내려놨습니다.
하루종일 안 먹었는데 전혀 먹지 않아서 매우 걱정이 됐지만 엄마가 우선 집에 적응을 해야 하니깐 가만히 놔두라더군요.

한참후에 양양이를 찾아보니 또 없어졌습니다. -ㅁ-;;
여기저기 다시 찾아보니 이번엔 TV 뒤에 그 조그만 구석에 들어가 숨어있더군요.

그리고는 다음날이었습니다.
제가 이번에 군입대 관계로 학교에 휴학계를 내러 가야해서 잠시 집을 비웠습니다.
물론 아지는 아직도 양양이를 무서워해서 침대위에 올려놓고 갔습니다.

집에 돌아오니 역시나 양양이가 실종되었더군요.
또 다시 한참 찾아보니 제 침대 밑에 들어가 있는겁니다...
꺼내기도 힘들고 우선은 가만히 놔뒀습니다만 하루종일 처박혀서 나올 생각을 안 하는겁니다.

하루종일 굶은 상태라 사료라도 먹으라고 들이밀어줘도 냄새만 몇번 맡아보고는 회피하더군요.
그래서 냉장고에 있던 닭고기를 꺼내서 찐 뒤에 잘 찢어서 줘봤습니다.
이것 또한 냄새 한번 맡아보고는 입맛만 다시고는 회피하더군요.
물도 전혀 안 마시고 우유도 안 마시고.. 사료나 닭고기도 안 먹어서 대책이 없네요.
마지막으로 꿀물을 타서 음식들을 전부 한데 모아서 앞에 갖다놨습니다.

전부 냄새 한번씩 맡아보면서 계속적으로 먹을까 말까 고민하더군요.
아마 처음보는 사람이 음식을 주니 독 들었나 하고 안 먹는것 같았습니다. -_-;
그리고 여전히 제가 가까이 다가가면 '스악-' 하면서 경계를 합니다.

우선은 이 경계 먼저 풀어줘야겠다 싶어서 짖어도 무시하고 가까이 가서 서봤습니다.
그러자 한참동안 저를 빤히 쳐다보더니 제 다리에 얼굴을 부비기 시작하더군요.
이 부비는게 참 귀엽게 부비네요. 뒷다리는 바짝 들고 얼굴만 아래로 내려서 '스윽스윽-'

오른쪽 다리에 몇번 부비더니 이젠 왼쪽 다리에.. 그러다가 바닥에 머리를 부비더니 옆으로 발라당 누워버리더군요.
어느정도 경계가 풀린것 같아서 다시 다가갔더니 여전히 '스악-' -0-;

지금은 제가 컴퓨터에 앉아서 이 글을 쓰기 시작하자 제 주변에 와서 얼쩡거리다가 제 다리에 다시 얼굴을 부비는군요.
그러고는 제 옆에 슬쩍 누워버립니다. 위에 사진이 그 사진입니다. ^^;

아.. 그런데 아직도 물과 밥을 안 먹네요.. 이걸 먹게 하는 방법이 없을까요.
얼마나 겁을 먹었는지 진짜 처량해도 보이고..

아! 참고로 아지는 아직도 양양이를 보면 꽁지에 불 난듯이 도망갑니다. -ㅁ-
심지어는 엄마가 화장실에 들어갔는데 화장실 앞에서 계속 낑낑 대서 엄마가 아지를 안은 상태에서 볼일을 보셨다는..;;;

이러한 상황에서의 대처방법 알고 계신분은 조언 부탁드려요.

완전히 겁 먹어서 어쩔줄 몰라하는 우리 아지 사진.. -ㅁ-;;



















댓글 0 | 쓰기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목록보기


위로가기
[RULIWEB] | 날짜 2019.11.20
[RULIWEB] | 날짜 2019.11.20
知羅 | 추천 12 | 조회 74233 | 날짜 2011.11.07
누카식혜 | 추천 0 | 조회 673 | 날짜 2018.12.31
어리석은자 | 추천 22 | 조회 2241 | 날짜 2018.07.05
홍 차 | 추천 0 | 조회 1118 | 날짜 2018.03.22
hershey`s | 추천 12 | 조회 3069 | 날짜 2017.05.30
せな | 추천 5 | 조회 3139 | 날짜 2017.02.12
hershey`s | 추천 5 | 조회 2045 | 날짜 2016.07.28
세존★[世尊] | 추천 2 | 조회 2787 | 날짜 2016.07.08
보뽀 | 추천 12 | 조회 2181 | 날짜 2016.05.23
게이행홍콩바 | 추천 6 | 조회 1129 | 날짜 2016.03.29
hyuberion | 추천 8 | 조회 1111 | 날짜 2016.02.08
육식하는곰탱이 | 추천 45 | 조회 3269 | 날짜 2016.01.27
요맘때딸기 | 추천 25 | 조회 2322 | 날짜 2015.10.28
힌몽 | 추천 12 | 조회 1299 | 날짜 2015.10.16
Wishes | 추천 1 | 조회 931 | 날짜 2015.07.05
추적하는늑대 | 추천 3 | 조회 1783 | 날짜 2014.07.20
死야카 | 추천 0 | 조회 967 | 날짜 2013.10.27
Hisasi | 추천 1 | 조회 740 | 날짜 2012.08.28
해피애리 | 추천 1 | 조회 1611 | 날짜 2012.05.01
고길동. | 추천 0 | 조회 1300 | 날짜 2007.07.23
콜라병. | 추천 0 | 조회 1336 | 날짜 2006.04.10
DEUX보고싶다 | 추천 0 | 조회 1569 | 날짜 2006.02.17
장길산대두령 | 추천 0 | 조회 1237 | 날짜 2005.04.05
♨초대형위스퍼 | 추천 0 | 조회 1150 | 날짜 2004.07.21
알폰스에릭 | 추천 0 | 조회 865 | 날짜 2004.01.15
여포얻고파여 | 추천 0 | 조회 758 | 날짜 2003.11.01
큼큼큼 | 추천 0 | 조회 1240 | 날짜 2003.05.09
정보게시판 | 추천 0 | 조회 883 | 날짜 2003.02.18
생크림드래곤 | 추천 0 | 조회 706 | 날짜 2003.02.15

1 2




글쓰기
힛갤
오른쪽 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