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BEST 펼치기

[초스압] 중국 시안 출장 7일간의 기록



글꼴

10일간의 중국 출장 & 일본 여행을 마치고 한국으로 돌아왔습니다.

일정이 꼬일때로 꼬여서 쉴틈 없은 일정인지라 한주 업무가 너무 힘들었어요.

 

한달간 먼저 출장 다녀온 직원들이 겁을 잔뜩 줍니다.

김차장은 현지 음식이 완전 안맞아서 굶어죽을수도 있다고...

맨날 라면이나 버거킹만 먹어야 한다고...

물론 개인적으로도 심히 걱정 됩니다만...

(크~ 뻥쟁이들!! 주변이 한인식당 천지더만)


여행 간게 아니라 일하러 갔기 때문에, 무조건 현지음식을 먹어야겠다는 생각은 없었습니다.

그냥 직원들 가는데로 아무거나 먹었어요.

그러다보니 한식 위주 입니다.

 

 

출장 1일차

 

P20190604_073403960_A37E8B1A-516C-458A-8C42-DBD6A57577EA.JPG

 

일본 여행 다녀온... 바로 다음날 아침 중국 시안으로 출발 합니다.

아무리 여행이라지만 피로가 쌓인건 어쩔 수 없나봅니다.

몹시~ 피곤

그나저나 인천공항 2터미널은 처음 와봤어요.


 

P20190604_074907704_E7F943EC-D215-4975-A339-96B0DFD7F3C2.JPG

 

2 터미널 출국수속은 무인시스템이라 신기했어요.

 


P20190604_075809178_965B06D8-DAC6-4F8C-9D5F-FA81C0A4C891.JPG

 

출국장 면세점 아침은 활기차네요.

출장가는 제 기분은 그렇지 않지만요. T-T

 

 

P20190604_083300031_2A418A5E-F27C-4325-9D76-3F5834E61940.JPG


출국장에서 먹은 출장길 첫끼

비프 데리야끼...

는 그냥 김밥천국에서 먹는 불고기 덮밥 맛이예요.

원래 공항 음식은 비싸고 맛도 그냥 그렇잖아요?!


 

P20190604_081239917_CDDB4815-8BE1-469E-A840-E259EC257988.JPG

 

대한항공은 처음 타봤습니다.


 

P20190604_104017077_1AF00ADD-4B87-48E6-9B79-2A320E0C1327.JPG

 

"시안이란 곳이 저기였구나"

지도를 보고서야 감이 오네요.


 

P20190604_104541856_994A8D78-4163-4FBA-9C37-73C7EF3BF8F2.JPG

 

비행기 뜨고 한시간가량 지난후에 기내식 투입~!!


 

P20190604_104714208_AF05D338-787E-4893-814E-C8D0F5B2339A.JPG

 

기내식은 역시 엄청 배고플때 먹어야하는건가요?

아침을 먹어서인지 모르겠지만... 정말 맛이 없었어요.


 

P20190604_133818275_ACA76439-0E4C-4842-ABDD-9FE9A3785CE4.JPG

 

시안 국제공항에 도착하자마자 일하러 가야합니다.


 

P20190604_153245125_7899257E-CC28-4F45-AF9A-C16181F9A79A.JPG

 

숙소에 짐 던져놓고 일하는 곳으로 왔습니다.

일도 중요하지만, 제일 먼저 좋아하는 콜라도 맛봐야지요.


 

P20190604_153456680_651FCFA7-6FF6-41FF-8886-28D2835FA045.JPG

 

일주일 지내면서 알게된건

중국의 코카콜라는 톡 쏘는 맛이 덜하고, 뚱캔밖에 없다.

 

 

P20190604_201022987_46D69EE7-0D9B-43FE-A8E1-6823EC18367A.JPG

 

일 마치고 숙소 근처로 왔습니다.

시안 외곽이라 도시적인 느낌은 많이 안들었어요.


 

P20190604_201851481_115B7C89-7D72-4AF1-90B2-9168F77DBA68.JPG

 

출장 1일차 저녁으로,

한달간 먼저 출장 나와있던 직원들이 안내한곳

응?! 샤바이?!


 

P20190604_201929097_C2756BC8-8E7F-4276-AA7C-A3424DBC3BCF.JPG

 

현지인 식당 느낌이 물씬 나네요.

이번 출장은 그냥 동료들이 시켜주는데로 닥치고 먹기로하는 컨셉입니다.

아무것도 모르니까요. ㅋ

 

 

P20190604_202051193_C96C1105-2965-46AB-AAAC-EAD3201813B1.JPG

 

접시 내주는 모양새가 신기하네요.

동료들 말로는 먼지가 많아서 이리 준다고 하는데...

막상 비닐 뜯어보면 그닥 깨끗하지 않아요.

 

 

P20190604_203143128_05615210-3275-466F-A477-D45438F9E46C.JPG

 

술은 소주로다가 시켰어요.

한인타운 근처라 대부분 음식점에서 소주가 팔더라구요.

 

 

P20190604_203458893_87830D05-83EA-4A0C-B1A5-D5D569DDAADA.JPG

 

 

P20190604_203513116_003AC9BB-F71C-4C03-8C56-196EBC47DA57.JPG

 

가지 위에 당면과 간마늘을 올린 구이

가지가 부드럽고 구운 마늘의 맛이 좋아서 맛나게 먹었네요.

 

 

P20190604_203557969_90AE9A07-5472-4BEA-BC12-64FE4493D366.JPG

 

양꼬치도 특유의 향은 나지만 잡내는 없어서 맛있게 먹었습니다.

 

 

P20190604_204240231_B82FAB6F-123A-4D98-B0C9-4F3621CDF523.JPG

 

 

청경채, 버섯 볶음 입맛에 맞았구요.

처음엔 중국 음식이 입맛에 맛을까 걱정했는데, 나쁘지는 않았어요.

 

 

P20190604_204310996_6F514954-2A53-431B-918C-E7F6D1C8AD32.JPG

 

맛조개 볶음도 쏘~ 쏘~

 

 

P20190604_204636374_1750C9C5-336A-4C7A-9EE7-E6699C14A481.JPG

 

하나하나 발라먹는 재미가 있었지요.

 

 

P20190604_204953899_6E526958-9F18-40AE-9C8D-80F5EB44430D.JPG

 

이게 범죄의 도시에 나오는 마라룽샤라는 것이지요?!

 

 

P20190604_205057821_C442FD7D-CC75-4495-93BC-1557EB74C3A9.JPG

 

영화에서는 장첸이 쫍쫍~ 거리면서 겁나 맛나게 먹던데...

저도 그리 먹으려 하니까 동료직원이 말리네요.

아직 적응 안됐으면 탈날수도 있다고... 탈나면 일 못한다고;;;;;;

그래서 꼬리부분 먹었는데 먹을게 없었네요. 

 

 

P20190604_214039170_8C5E2AE7-1E1A-423C-ACAE-6A09F9C0D3B3.JPG

 

식사를 마치고 주변 가게들 보고 깜짝 놀랐어요.

알고보니 이곳이 코리아타운이라고 하네요.

다행인지 불행인지... 출장 내내 저녁은 한식 위주로 먹었어요. ;;;

 

 

P20190604_215432585_5B9F51D3-4EE6-49DA-853C-DC8C9979F0F3.JPG

 

 숙소에서 먹을 요량으로 마트에 들렸는데...

여기도 한인마트였어요.

 

 

P20190604_214805501_65599DCB-3F46-4E60-BE8A-7EBE47B71F26.JPG

 

뭐지 이 익숙한 풍경은?!

 

 

P20190604_214818518_24ABB41B-215E-4DEE-93AB-BCCE07A21A99.JPG

 

가격은 조금 비싸지만 왠만한건 다 있더군요.

 

 

P20190604_215048770_21645DA6-7C1E-4EDC-956B-5A41873ADEC7.JPG

 

오랜만에 보는 엑설런트와 티코 ㅎㅎㅎㅎ


  

P20190604_215547004_C0E3BC53-6D3E-45C1-B6A5-317B6A69594A.JPG

 

숙소 근처 광장에서 달밤에 체조.jpge

 


P20190604_221306415_194E05BC-F2FB-412D-9BF3-8A841C94F91A.JPG

 

마트에서 사온 것들

 

 

P20190604_221317206_DF6CCBE8-4631-497C-86A0-47FD32970E9C.JPG

 

비비고 제품중에 이런것도 있었나요?

토마토 그림이 있는거보니 피자맛인가?


 

P20190604_222340211_5E1D9084-9968-4371-ACA9-3797D53CDE3F.JPG

 

 

P20190604_222436923_763D5A93-A267-4D41-8ECF-5771F8B280BD.JPG

 

꽤 맛있는 피자만두네요.

 

 

출장 2일차

 

P20190605_135220329_37560C7E-2434-4033-8BA9-BF8038BDDE77.JPG

 

 

P20190605_135619315_1B0B926C-AD91-4A7B-83DB-1B354A565D3C.JPG

 

필요한 물건이 있어서 백화점에 왔습니다.


 

P20190605_140336364_92F8682F-CAC8-4E44-BA78-8EF0A2D65E86.JPG

 

필요한거 사고 통역사의 안내로 점심 먹으로 왔습니다.

 물론 메뉴도 통역사 마음대로~

 

 

P20190605_141322449_29FBA4D5-33BF-4C66-BD63-6149C6D02021.JPG

 

미지근한 후르츠 칵테일


 

P20190605_141521566_C21054F7-A5F1-44D6-A0A9-7B8C03D0503F.JPG

 

주문한 음식 재료들이 셋팅 되는거 보니, 테이블에서 직접 조리해주나 보네요.

 

 

P20190605_141608501_25C41D48-8F4D-4F9B-935B-A67E7F5FB359.JPG

 

먼저 돼지비계를 냄비에 올리고

 

 

P20190605_141826878_C18D081A-D50E-497C-9EB0-3AB68388E513.JPG

 

돼지, 소, 닭, 생선과 야채들로 가득채우고

 

 

P20190605_142200932_43B4B462-D43A-40F9-82D1-2A940229F8E3.JPG

 

볶음일줄 알았던 요리가 찜이었네요. 

 

 

P20190605_142659747_40CEBB29-D8BE-40EF-9FC9-C28263907FB2.JPG

 

시간이 어느정도 지나면

이 양념장을 투입하고 버무려줍니다. 

 


P20190605_143424095_D36ABA6C-ADE2-4195-878B-9B052F1F8A31.JPG

 

통역사에게 물어보니 '맹꾸~어'라는 음식이라는데 

 돼지, 소, 닭, 생선.... 육해공이 다 모였네요.

중국앙념맛이 나는 안동찜닭 같은 느낌이었어요.

맛이 없지는 않지만 중국음식은 역시 적응하기 힘들었습니다. ;;;

  

 

P20190605_144216519_A39EC560-4EBB-4EAE-9EBF-C985FE7875B7.JPG

 

무슨 생선인지 궁금했는데... 통역사 말로는 메기라고 하네요.


 

P20190605_144520047_430DBE5E-40CB-4D02-A795-73B982CD1E1A.JPG

 

마무리는 역시 코카콜라로~


 

P20190605_151509998_D8BA2C26-0713-47F6-A024-9738EE1FB170.JPG

 

출장 2일차는 비가 많이 와서 더위도 주춤합니다.

그 외 날들은 더워서 정말 힘들었습니다.

 

 

P20190605_203524268_90824E4E-8521-433D-8376-2D357C4215CA.JPG

 

비가 오니 삼겹살이 땡기네요.

 저녁은 한인타운 고기집으로 왔습니다.


 

P20190605_204409729_917A672D-7D95-4A6D-88B7-2E430493D5E4.JPG

 

굉장히 익숙한 고기와 반찬들 ㅋㅋㅋ 


 

P20190605_204435595_379BE2A4-3FAF-40F0-897B-B8070D04E590.JPG

 

 

P20190605_205257965_1844374B-387F-4787-AD4C-3066E5F905C9.JPG

 

맛은 모두가 아는 딱 그맛이예요.

안맛있을수가 없죠.

 

 

P20190605_205817112_3A858989-F575-49E0-B7B5-57BB6EFBAC09.JPG

 

양념갈비 소스에 찍어먹으니 완전 맛있었어요.

 

 

P20190605_204501844_A5A85627-41A1-4728-9DF5-BB5D7CAAE7D0.JPG

 

밑반찬도 맛있었구요.

 

 

P20190605_204130495_DD582603-88C0-4BFF-9CB9-D9CCE46C8AED.JPG

 

음... 엄청 기네요.

 

 

P20190605_204343032_CFD83A00-6951-43A4-8594-9E9C9CE18B19.JPG

 

기본 찌게로 매운탕이 나오는건 특이했습니다.

 

 

P20190605_211121015_DF2E424B-41B2-4372-8196-05D85650839C.JPG

 

어둑해지면 프로젝트로 걸그룹 뮤비를 틀어줍니다.

 

 

P20190604_214346253_D7C9FAE7-E92A-46D7-B213-E7F8C2DE3EFC.JPG

 

2차는 더스틴호프만에서...

가게 이름 센스가 ㅋㅋㅋ


 

P20190605_215822910_293309A9-D1CF-42F1-896A-00AAD29FF935.JPG

 

손님들 전부 한국사람들이었어요.

현지 교민이 아닌 출장 온 사람들로 보였습니다.

 

 

P20190605_220117681_95506155-A32A-4C12-A341-493024C23166.JPG

 

 기본안주는 해바라기씨

앞니 사이에 끼고 깨물면... 빠그작~하면서 속알만 빼먹을 수 있습니다.

 

 

P20190605_220418616_CDD6549F-0ED5-45E3-A609-0AFB1A9F50E5.JPG

 

숙소 가봤자 할일도 없으니까 술이나 먹어야지요.

 

 

P20190605_220056648_0B882A82-D477-42B3-A124-CB0AA0B0970E.JPG

 

여기도 사장님이 한국인이라 막 익숙했던 것이지요.

이모라고 부리니까 누나라고 부르라고.... ㅋㅋㅋㅋㅋ

 

 

P20190605_220547038_484942B0-56E8-4904-98EC-5BAAE9E8E64D.JPG

 

배부르니까 마른안주에 자꾸 손이 갑니다.

 

 

P20190605_221458964_41717BD8-5CE4-4BB4-933E-1F534E326961.JPG

 

오돌뼈와 같은 양념 스타일로 나온 문어빨판 볶음

 

 

P20190605_221551306_4D0EFBC6-AF52-4802-A714-6445737D0EB4.JPG

 

 상당히 맵지만 양념이 맛있어서 소주안주로 좋았습니다.

 

 

P20190605_224038640_40F229D5-3ED5-4C32-A556-446555061281.JPG

 

그래도 매우면 콘치즈로 중화시키면 되지요.

한국에서 먹었던 왠만한 콘치즈보다 맛있었던건 함정 ㅋ

 

 

출장 3일차

 

P20190606_193904944_43148718-53E6-4184-B677-2FA7E49C15C7.JPG

 

이날은 날씨가 엄청 좋았습니다.

게다가 더웠구요.

 

 

P20190606_184709527_2EC88C6C-2F6F-4C8E-A7A6-87F9963019E4.JPG

 

중국와서 처음으로 코카콜라 외의 음료를 먹어봤습니다.

리치주스인데 맛있었네요.

 

 

P20190606_203656348_2715F130-17C5-4199-9E1C-0E17233899F1.JPG

 

저녁은 직원들이 몇번 와봤다는 이자카야로 왔습니다.

이날을 계기로... 우스게 소리로 한식, 중식, 일식, 양식 다 먹어보고 귀국하자고 ㅎㅎㅎㅎ

암튼 그렇게 하기로 했습니다.

 

 

P20190606_203702045_92D63C88-2178-456A-A3AB-0AF1FBC462CB.JPG

 

이게 로바다야끼는 아닐텐데...

가게 사장이 로바다야끼가 뭔지 잘 모르나봅니다.

 

 

P20190606_204730415_4D4BD34B-4F0C-47FB-899F-E087A3732766.JPG

 

김치?! ㅋㅋㅋㅋㅋ

이게 나중에 큰역활을 할줄이야

 

 

P20190606_204831346_A61C83A5-7D8F-4C82-BFEB-1F231A6AAB8D.JPG

 

술은 매실주 같은걸로 주문했습니다.

 

 

P20190606_204941281_9818D65C-4C52-4D05-A865-4544DAB07D25.JPG

 

 너무 달아서 술 같은 느낌이 안들었습니다.

 


P20190606_205542601_0D4F537A-8823-495B-8D5D-D6289F51D4FD.JPG

 

돈코츠라멘

국물 한수저 먹어보니 익숙한 돈코츠라멘 맛이 나다가....

훅~ 들어오는 미역국의 맛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미역이 많이 들어가있다보니 집에서 먹는 미역국 맛이나네요.

아니 그냥 미역국이었어요.

기본찬으로 나온 김치랑 딱이었지요.


 

P20190606_210057151_885F8264-33DD-4048-9FA3-F7EB03429318.JPG

 

이어서 나온 모둠튀김 

 


P20190606_210105599_821B6F52-8FCC-41C5-BFE4-AEC25779CB62.JPG 

 

1층엔 고구마, 호박같은 야채튀김이 입주해있구요.

 

 

P20190606_210101228_FEC272AC-8FEC-47AE-BD5E-D15D0DD16959.JPG

 

2층엔 새우튀김이 입주해있습니다.

 

 

P20190606_210248307_1D0CCC0E-34A0-418E-A9E6-E88F74ECC0A1.JPG

 

편하게 먹은 새우튀김은 상당히 컸어요.

 

 

P20190606_210342643_BADADAEA-2A8B-4CC8-A809-0A656F652C95.JPG

 

중국 내륙지방인데 회를 먹어도 되는걸까... 의문이 들었지만

일단 시켜본 참치, 연어회

다음부턴 궁금해도 주문 안하기로 했습니다.


 

P20190606_210732794_5C02929F-849B-4DD9-940B-39F7A4444F21.JPG

 

돈까스 비쥬얼이 이상합니다.

 

 

P20190606_210748408_1AA334E1-A9AB-40B9-8A19-AAA51DF46AB7.JPG

 

튀기다 말았는지 튀김옷 색도 허옇고 기름 쩐내도 납니다. ;;;

 

 

P20190606_212044069_4CAD59C9-0936-4D07-AD4E-95A281734A1B.JPG

 

고등어 구이는 비렸구요.

 

 

P20190606_213631601_50B5270B-ADFB-4C96-82AF-8ECF7389CC02.JPG

 

마지막으로 나온 상당히 컸던 치즈 새우구이 네점

 

 

P20190606_213639948_306FAAA4-6C66-4CCC-8AC9-3A9FF21DB252.JPG

 

치즈 밑에 마요네즈가 너무 많이 뿌려져서인지 엄청 달았습니다.

술도 단데 안주까지 달아서 더이상 안맥혔습니다.


 

출장 4일차

 

P20190607_151201979_9355382C-E06D-4AFA-9EBD-6D6186A4352F.JPG

 

점심 먹으로 한식당으로 갔어요.


 

P20190607_151826792_803E90C9-CD6B-488B-B949-B4823CE20E2F.JPG

 

사장님 추천으로 돼지목살 짜글이 주문했습니다.


 

P20190607_152033891_4BC28381-0204-458B-8E21-37D49DA51616.JPG

 

 매콤달콤했던 양념이 밥 도둑이었습니다.

고기도 실하게 들어있고 밥 위에 아삭한 콩나물을 얹어서 먹으니 일품!!

여기 중국 짜글이 맛집인걸로 ㅋㅋ

 

 

출장 5일차

 

P20190608_123447978_4E559C43-B535-46C7-94F6-A37EAAAA5FE9.JPG

 

점심은 숙소 식당에서 김치볶음밥으로 적당히 해결

다시 한번 느끼는거지만 숙소 주변에는 중식 찾기가 더 어려운거 같네요. 

 

 

주말이라 숙소에서 뒹굴거리다가 저녁 먹으러 나왔습니다.

 

P20190608_202146598_1B7A73E8-16D1-462B-9D90-DF0923DA0B54.JPG

 

 Dirty Spoon???

아니 가게 이름을 왜 이따구로 지었는지 ㅋㅋㅋㅋㅋㅋ


 

P20190608_202347700_6C632392-B87F-455C-90A1-BCB03ECA388B.JPG

 

"고기!! 고기가 먹고싶다. 격하게 직접 구워먹고싶다"

라는 제말을 쌩까고 구워주는 집. 명동으로 왔습니다.

 

 

P20190608_202807075_D48E15B8-13F4-4B72-9D54-160988E84169.JPG

 

항상 먼저 셋팅되는 것들

 

 

P20190608_203229885_CD2DC0FD-D085-48B4-AE1E-D9014C9623C7.JPG

 

 

P20190608_203234056_DBEE90B2-B826-482C-9F54-F223BEC7A74A.JPG

 

응?! 여기 호박죽 맛집인데?!


 

P20190608_203413947_64AB0156-DF89-4907-ABB0-825C64B20B21.JPG

 

물냉면은 누구나 아는 그맛의 냉면

다만 고기 고명은 중국식 스타일이었어요.

 

 

P20190608_203737417_3C496FDA-A085-460D-96B2-8E448FAB9CEB.JPG

 

이 주변 음식점들은 없는 메뉴가 없는듯... 마치 김밥천국 같은 느낌이예요.

고기집에서 시킨 떡볶이지만 맛은 좋네요.

 

 

P20190608_204028723_F005BB67-0D4A-410C-B100-7318B04C56FA.JPG

 

구워서 나오는 치즈 등갈비 

 

 

P20190608_204103781_FEDB4682-5875-42C9-AB5E-471CE2A3E1AE.JPG

 

고기가 맛없으면 이상하죠.

 

 

P20190608_204343409_A503D6DB-6CA6-4FAF-90A5-0D0194B58DB4.JPG

 

구워져서 나오는 양념돼지갈비

 

 

P20190608_204347273_CBC2793A-6100-4E4D-BCC0-9F00AD9F3D51.JPG

 

달달한 양념 좋아하는 저에게는 술안주로 딱이었어요.

 

 

출장 6일차

 

P20190609_141559086_F6836E6F-B2D7-4D14-BFF6-E8D9230C1F22.JPG

 

실질적인 마지막 날인 6일차

시안 성벽안에 있는 [종루]라는 곳으로 왔습니다.

이왕 중국까지 왔는데 너무 숙소에만 뒹굴거리는 같아서

통역사 데리고 시내로 외출 나왔습니다.


 

P20190609_134321932_F776E821-77B4-4722-AD09-65E97622EC01.JPG 

 

점심부터 먹어야겠지요.

신서유기에 나왔다는 [덕파장]으로 가봅니다.

통역사말로는 시안에서 유명한 식당이라네요.

 

 

P20190609_134615154_639C0354-E812-466F-9CDB-A84BA7101EE5.JPG

 

 

P20190609_134725504_02D9AFCE-E692-4C48-9BF8-168F2E4D1A4D.JPG

 

뭐가 맛있는지 모르기 때문에 메뉴 선택은 전적으로 통역사의 몫


 

P20190609_135118167_C7031CAE-5294-41DA-89DB-9984924B111D.JPG

 

먼저 나온 세가지 메뉴

 

 

P20190609_135121176_3CC82102-5DA1-4F03-8434-9E55BAB11BE1.JPG

 

족발?!

맛은 한국의 족발과 매우 흡사 합니다.

 

 

P20190609_135124239_C55970D7-3A8B-4AE8-882C-7B10FC852CB8.JPG

 

건두부 볶음류의 요리

밑반찬 포지션의 담백한 요리였어요.


 

P20190609_135126314_C02F9A85-16C0-4BA6-BE2F-8E9D673A33CA.JPG

 

비빔면 같은 음식인데

생각보다 맛있길래 통역사에게 물어보니까

표기가 맞는지는 모르겠지만, [요풔미엔]이라고 하네요.

 

 

P20190609_135428845_CA00D1E6-E10F-47E0-8B6F-654797145146.JPG

 

표현하자면 고추기름에 비벼먹는 면정도 되려나요.

시큼하면서도 매콤하니 후르륵~ 먹기 좋았습니다.


 

P20190609_135811964_4F19B0F8-EE88-4574-B79E-5C3E2FC095B1.JPG

 

 세가지 색의 만두도 맛은 괜찮았어요.

다만 중국 특유의 향신료 맛에 거부감이 있으면 좀 힘들거 같습니다.

 

 

P20190609_140205732_A7B6EDF6-4820-4B46-95EF-C19B75C49419.JPG

 

어이~ 통역! 뭘 시킨거냐?! ㅋㅋㅋㅋㅋㅋㅋ

 

 

P20190609_140335564_99F5BB5E-ACCB-45BF-B69D-FA655B4ED310.JPG

 

시커먼 만두피 안에 허연 속살 무엇?

통역사가 삼치 만두라네요.

충격적인 비쥬얼과 다르게 담백한 맛이 좋았습니다.

 

 

P20190609_135816828_73E84860-5860-4F5B-8ABF-F054A3F9AD3A.JPG

 

만두국 비쥬얼의 이 음식은 정말 입에 안맞았습니다.

다른 직원들은 계속 맛있다고 하면서 흡입하는데...

향신료 들어간 음식을 잘 못 먹는 저는... 두 수저 먹고 포기했네요. ;;; 

 

 

 

P20190609_135915948_0C65D86F-B80A-438B-BC12-AE6293489D6E.JPG

 

표현하자면 뜨거운 오이냉국에 만두를 넣고 고수를 넣은 맛정도?!

고수 못드시는 분은 저처럼 입에 안맞을듯 합니다.  


 

P20190609_141813900_A966486D-BBE9-4049-8AAD-A321F86DA4A3.JPG

 

밥 먹고 종루도 구경하고 회족거리로 향합니다.

 

 

P20190609_141610029_9D773E05-8B96-4D1C-B0FE-080F1ED90E80.JPG

 

어딜가나 스타벅스는 많이 보입니다.

 

 

P20190609_143234532_C7E6FFF6-44E8-46DB-BF54-1DA6CBAC4E86.JPG

 

 

P20190609_134344345_B128C1A1-8A18-4B01-800F-EC9938BBE4CC.JPG

 

덕파장이 있는 거리 파노라마샷

 

 

P20190609_134425420_AF24CF01-2A4A-4A37-9A90-3706B7850D81.JPG

 

 이 거리를 지나서

 

 

P20190609_144301217_E00517E3-D4DC-49D5-88F7-90776AC062A7.JPG

 

이 건물의 우측으로 가면 회족거리가 나옵니다.

 

 

P20190609_144517011_D55E24E0-B1DE-4386-A18E-0449D25EAC3D.JPG

 

관광객들로 인산인해인 회족거리

기념품과 먹거리 파는 거리인가봐요.

 

 

P20190609_144405770_EEE4A3D1-9F13-4617-8FEB-AE8798E298C4.JPG

 

상당히 많이 보였던 오징어 통구이

 

 

P20190609_144753050_9C32BEB2-9160-4E08-8596-A4FB5784EA81.JPG

 

여기까지 왔는데 한번은 먹어봐야지... 하고 먹은 양꼬치

사실 밥먹은지 얼마 안되서 그닥 땡기지는 않았어요.

 

 

P20190609_144756387_5A0AA4EA-E10A-4390-9C8A-8920BCF064A4.JPG

 

그리고 위생도 그닥이어서 먹으면 탈날 것 같은 느낌이었거든요.

 

 

P20190609_145155697_12CADB8D-DC29-4FA8-AA00-5C3C878E6789.JPG

 

양꼬치 세개와 문어꼬치 두개

 

 

P20190609_145202977_45FC4575-DEA1-4EB3-A5D1-FF15D8A61C0C.JPG

 

향신료로 쩔어서 양고기맛은 한개도 안나고

짜기만해서 갈증만 엄청 났습니다.

 

 

P20190609_145920592_9E5FA872-AEA3-42E8-BC97-4FA82DCD3244.JPG

 

시원하게 땡겨서 그린망고 사먹었습니다.

 

 

P20190609_150428560_ACDF4FB9-7C16-4ABE-BBCF-AF7B77ECC4A6.JPG

 

코코넛 그린망고 주스

막 시원하진 않았지만 양꼬치의 맛을 지우기엔 충분했습니다.


 

P20190609_152239282_F25C87EB-E28C-4325-A9E9-837E665C5FB8.JPG

  

회족거리는 크게 볼게 없어서 옆길 재래시장 같은 곳으로 빠집니다.

좁은 길인데도 오토바이가 엄청 다닙니다.

이날 이거리에서 들은 크락션 소리가 한국에서 1년간 들은 크락션 소리보다 많았습니다.

 

 

P20190609_150739344_E05E54E2-1E77-4D64-94CB-529C1587FFF1.JPG

 

견과류 파는 곳인가 봅... 응?!

 

 

P20190609_150748924_0A80EAC5-CD77-413C-AA38-6C87C5B1A312.JPG

 

응?!

 

람보.JPG

 

흐흐흐흐흐흐

 

 

P20190609_152300430_3549C251-59E2-49B5-970E-B93ED70A5465.JPG

 

 기름 빼내는 베이징덕

이게 진짜 베이징덕이라는데... 먹어보고 싶었습니다.

 

 

 

P20190609_155202667_7F2A4AC4-E9CD-4817-B983-BB2764ACEFA3.JPG

 

회족거리를 빠져나와서 택시타고 시안성곽에 왔습니다.

 

 

P20190609_160345095_EAB00C4F-E086-49CA-86EE-BED5702F7B11.JPG

 

너무 덥고 갈증나서 사먹은 에비앙


 

P20190609_162250420_78B0D782-B6BC-44D0-B159-F65E1D03CE67.JPG

 

입장료를 내고 성곽으로 올라오면 끝도 안보이는 길이 있습니다.

 

 

P20190609_164319525_488D7EC4-C36B-4365-94A4-888FA6AFE3A7.JPG

 

빨간선으로 표기한 부분이 성곽인데...

저래뵈도 한바퀴 돌면 14km정도 라네요.

 

 

P20190609_162219950_77132E6B-5269-441A-94A9-22D06C86A177.JPG

 

걷기엔 너무 멀어서 전기차 탔습니다.

 


P20190609_161824968_076AA21B-9A80-4A2D-9620-B47F0EE5F790.JPG

 

성곽 안쪽으로 어마어마한 규모의 식당도 보입니다. 

사스가 대륙 스케일

 

P20190609_150748924_0A80EAC5-CD77-413C-AA38-6C87C5B1A312.JPG


 

P20190609_164503711_D9C84F64-E1AB-4E00-996B-AEE557CA6095.JPG

 

P20190609_164540273_E38E97DF-A133-48F6-8176-1E9850916EEB.JPG

 

길 끝이 안보여 더 갈 엄두가 안납니다. ㄷㄷㄷ

 

 

P20190609_164125648_B8A32A0F-E22A-431E-8A10-8E989A48CE57.JPG 

삼국지 게임 할때 봤었던 성문으로 나와서 다시 택시 탑승

 


P20190609_174324598_F1AFB42F-6253-4684-98F0-D711BBF65565.JPG

 

6일차 코스의 마지막인 대안탑을 왔습니다.

 

 

P20190609_174942523_E0B00014-2247-45F2-A7EA-F5E10DD9EB73.JPG

 

입장권 끊고 7층까지 걸어올라가면

 

 

P20190609_180319915_E59EEE69-A602-467F-89B9-42E19A627AB8.JPG

 

정말 넓은 시안 시내 풍경이 보입니다.

 

 

P20190609_180455109_95DA8B78-790C-4EAF-8D93-7AF7A839E805.JPG

 

와... 정말 넓어요.

 

 

P20190609_183400991_B589BACC-95D4-482C-BC0A-1D58AA3EED41.JPG

 

중국 컨셉의 스타벅스

 

 

P20190609_185322857_517B93DC-5EF5-4457-B87D-959506BFD750.JPG

 

 더워서 물은 계속 사먹게 되네요.

다행히도 시원한걸로 겟~

 

 

P20190609_205606277_76AA1A49-E01C-4F0C-8B60-EF26D53CF799.JPG

 

숙소로 돌아와서 다시 찾은 한인타운

마지막 저녁 먹으로 왔습니다.

여기도 한식, 일식, 양식 메뉴가 다 있었어요.

 

 

P20190609_203333550_96823C3F-F9A9-42EE-8068-FFBE0D1ECFF0.JPG

 

아직까지 양식은 안먹어서 주문한 피자

 

 

 

P20190609_203352309_12074047-C9E6-4278-80AB-1EAAB7828FF8.JPG

 

철판 떡볶이도 주문했구요.

 

 

P20190609_203554451_EB816957-42D6-441F-8004-06A84F174F71.JPG

 

어째 중국와서 한식만 먹다가는거 같아요. ㅎㅎ

 

 

P20190609_204142418_570C1BE4-290E-48A0-BDDB-73D514BFB4FC.JPG

 

봉골레 파스타도

 

 

P20190609_204517052_4978488F-4B37-4672-A4A3-DAE25FACC087.JPG

 

돈까스 카레덮밥도 시켰습니다.

 

 

P20190609_202716780_A72E9C0E-4A3F-4C89-9A1F-23EC31D0B4F2.JPG

 

 당연히 술도 주문했구요.

내일 한국으로 귀국해야해서 적당히 먹고 나왔습니다.

 

 

출장 7일차

 

다른 직원들은 중국에 더 채류하고

저만 한국으로 귀국하려고 공항에 왔습니다.

 

P20190610_150839488_10FEDB45-1D16-4CF6-9B09-A8F20067DAD8.JPG

 

비행기 시간은 오후 1시인데 아무것도 안먹고 와서 엄청 배고팠습니다. TqT

기내식이 이리도 반가울줄이야

 

 

P20190610_151037485_05E2CF5C-F90C-4E39-B09D-BDB71A253292.JPG

 

생선튀김에 중국풍의 소스 그리고 청경채

배고파서 푹풍 흡입~

 

 

P20190610_151044492_D130BD6F-5019-43E2-9407-601E4ECA03D1.JPG

 

샐러드과 과일

 

 

P20190610_151040469_700A4E93-D72B-4DC3-A579-DB2F3E4AE24F.JPG

 

땅콩소스를 뿌린 샐러드인줄 알았던 이것은...

 

 

P20190610_151139190_07A4320F-2B89-4DCE-9C2D-EB06AE4BB225.JPG

 

면요리였습니다.

맛은 없었어요.

 

 

P20190610_151326407_188E22CB-7ED1-4E2A-8660-0E265C5E7758.JPG

 

 정말 예뻤던 스튜디어스 누나가 준 고추장으로 눈물나도록 맛있게 먹었습니다.

 

 

이렇게 7일간의 중국 출장을 마치고 돌아왔습니다.

음식이 안맞아서 고생할 것 같았는데, 큰 무리없이 지내고 왔네요.

물론 한식만 먹은거 같은건 함정이지만요.






댓글 45 | 쓰기
1


BEST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저도 이제 몇시간 뒤면 가는곳이네요. 2015년에 2주 출장 다녀왔을때 중국음식이 입에 안맞아 고생 했는데 이번에는 1년짜리로 갑니다. ㅜㅜ 그리고 저 나무로(거의 죽창) 꽂은 양꼬치 밤이 되면 바닥에 떨어진 나무 꼬치를 다시 주워 갑니다. 재활용할려고...지금도 그런지는 모르겠으나 그땐 그랬습니다.
꼬리곰탕s | 175.195.***.*** | 19.06.17 03:43
BEST
오랜만에 사진으로나마 시안 구경하니 반갑네요. 회족거리 진짜 볼 거 없죠 ㅎㅎ
간웅 | 222.111.***.*** | 19.06.16 17:35
BEST
뤼뛰 가 숙소인가보네요. 반도체 관련 직업 이신가 보군요 뤼띠 장빠스루 시문 ㅋㅋ 대얀탑, 종루 , 샤오자이.. 예전 생각 나네요.
부귀안태 | 125.178.***.*** | 19.06.16 21:45
BEST
시안이라... 아마도 어쩌면 가을 무렵에는 저기로 출장을 가게될지도 모르는데 도움이 많이 되었네요.
▶◀brynhild | 118.176.***.*** | 19.06.16 19:23
BEST
오랜만에 사진으로나마 시안 구경하니 반갑네요. 회족거리 진짜 볼 거 없죠 ㅎㅎ
간웅 | 222.111.***.*** | 19.06.16 17:35
간웅
맞아요. 그저 길거리 음식. 사람 드럽게 많고.때놈들
부귀안태 | 125.178.***.*** | 19.06.16 21:46
간웅
맞아요 ㅎㅎㅎㅎ 처음 한번만 신기하고 걸어들어갈수록 볼게 없더라구요 ㅋ
빠오빠오개초코 | 119.82.***.*** | 19.06.17 10:55
저도 특유의 향때문에 중국음식은 먹기가 힘들더군요. 사진 잘봤습니다
한겜해볼까 | 219.241.***.*** | 19.06.16 17:41
한겜해볼까
잘 봐주셨다니 감사합니다. ^^ 음식들이 취향이 아니어서 좀 힘들었어요
빠오빠오개초코 | 119.82.***.*** | 19.06.17 10:56
그립네요. 숙소가 뤼띠 아닌가요?
가가토1 | 61.254.***.*** | 19.06.16 18:02
가가토1
뤼띠가 지역명인가요? 사실 직장동료들만 따라다녀서 잘 모르겠어요 ㅎㅎ;;;
빠오빠오개초코 | 119.82.***.*** | 19.06.17 10:56
대륙으로 출장을 가셨었군요. 이런 저런 신기한 짤들, 잘 봤습니다. 건강하게 돌아오셔서 다행입니다. ㅎㅎ
복동이형 | 96.238.***.*** | 19.06.16 18:47
복동이형
염려 감사합니다. ㅜㅜ 처음 몇일은 대륙이라고 안느껴졌는데 시내 가보니까 이게 대륙이구나 느껴지더라구요.
빠오빠오개초코 | 119.82.***.*** | 19.06.17 10:57
BEST
시안이라... 아마도 어쩌면 가을 무렵에는 저기로 출장을 가게될지도 모르는데 도움이 많이 되었네요.
▶◀brynhild | 118.176.***.*** | 19.06.16 19:23
▶◀brynhild
시안 출장 가신다니 걱정되네요 가신다면 부디 물갈이 조심하세요 ㅜㅜ
빠오빠오개초코 | 119.82.***.*** | 19.06.17 10:58
BEST
뤼뛰 가 숙소인가보네요. 반도체 관련 직업 이신가 보군요 뤼띠 장빠스루 시문 ㅋㅋ 대얀탑, 종루 , 샤오자이.. 예전 생각 나네요.
부귀안태 | 125.178.***.*** | 19.06.16 21:45
부귀안태
엇~ㅋㅋㅋㅋㅋ 반도체 관련으로 갔다왔어요 딱 아시네요. 반도체 관련 직업이시나보네요? ㅋㅋㅋㅋ
빠오빠오개초코 | 119.82.***.*** | 19.06.17 10:59
빠오빠오개초코
시안에 삼성반도체가 있고.대부분 기숙사가 뤼띠에 많다보니. 저도 이쪽계통이라 자주갔드랬죠. 여하튼 길거리 음식 함부로 먹지마시고 탈라면,고생고생고생. 잘 즐기다 오세요. 나의 그녀는? 잘있으려나 몰라 ㅋㅎ
부귀안태 | 117.111.***.*** | 19.06.17 14:35
요즘 중국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고 하더군요. 하시는일 문제없이 일사천리로 진행되셨으면 합니다!!
reft | 61.80.***.*** | 19.06.16 21:47
reft
다행히 외곽이라 그런지 크게 그런분위기는 없었네요. 염려해주셔서 감사합니다. ㅜㅜ
빠오빠오개초코 | 119.82.***.*** | 19.06.17 10:59
BEST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저도 이제 몇시간 뒤면 가는곳이네요. 2015년에 2주 출장 다녀왔을때 중국음식이 입에 안맞아 고생 했는데 이번에는 1년짜리로 갑니다. ㅜㅜ 그리고 저 나무로(거의 죽창) 꽂은 양꼬치 밤이 되면 바닥에 떨어진 나무 꼬치를 다시 주워 갑니다. 재활용할려고...지금도 그런지는 모르겠으나 그땐 그랬습니다.
꼬리곰탕s | 175.195.***.*** | 19.06.17 03:43
꼬리곰탕s
아아.... 1년짜리 시안 출장이라니 ㅜㅜ 고생 많으시겠어요 ㅜㅜ 힘내시고 별 탈없이 일마치고 무사귀환하시길 바랄게요. 그리고 나무 양꼬치는 다시 회수해서 팔지 않을까... 저도 그런생각이 들었는데 ㅋㅋㅋㅋㅋㅋ 진짜 그런가보네요.
빠오빠오개초코 | 119.82.***.*** | 19.06.17 11:01
꼬리곰탕s
나무 꼬치 줍는거 청소 하는거 일수도 있잖아요 재활용 하는걸 보신 건가요?
외계문어 | 61.253.***.*** | 19.06.26 13:05
외계문어
나무꼬지만 주워요...쓰레기는 안주워요...
하마짱짱맨 | 61.74.***.*** | 19.06.26 13:39
식기를 비닐에 포장된채로 주는게 먼지때문이 아니라 사설업체에 그릇세척 맡겨서 그런거 아닌가요?
와룡타 | 119.196.***.*** | 19.06.25 14:42
서안도 요새 단속하는지 궁금하네요. 밤이 진짜 밤같은 나라는 출장가도 재미가 없어요...
뽕알한짝 | 202.30.***.*** | 19.06.25 16:34
중국음식 좀 드시지......맛있는거 많든데 건강히 다녀오셔서 다행입니다.
찡빵패밀리 | 114.200.***.*** | 19.06.25 17:02
주로 뤼띠 쪽에 계셨나보네요. 사진의 한글 간판의 한인타운 구역을 뤼띠라고 불러요. 황소고집 사장님도 친절하시고 음식도 괜찮아요. 저도 내일 시안으로 복귀하는 비행기 타는데 ㅜㅜ 아무래도 역시 한국이 좋아요.. ㅋㅋ
몬세라떼 로하 | 39.7.***.*** | 19.06.25 17:27
시안은 맛있는게 없어요...그래도 일주일동안에 가볼만한곳은 다 다녀오셨네요 나중에 화산이나 병마용 화청지만 가시면 되겠습니다 ㅎㅎㅎ
Importanti | 1.221.***.*** | 19.06.25 17:34
삼성 다니시는 분 많네요 ㅎㅎ
TESTRUN | 175.223.***.*** | 19.06.25 17:59
아 가지요리 진짜 맛있는데.. 보자마자 침을 꼴딱 삼켰네요 ㅎㅎㅎ
신의일체 | 121.139.***.*** | 19.06.25 18:09
시안 가장 가보고싶던 도시였는데 산동성에만 콕 박혀있다 온게 후회되네요..
사이다는_언제?_ㅋㅋ | 211.59.***.*** | 19.06.25 19:52
여친이 시안출신이에요 ㅎㅎ 친숙하네요. 사진 잘 보고 갑니다. 회는... 내륙에서는 먹을음식이 아닌거같아요
환타맛 오렌지 | 119.71.***.*** | 19.06.25 20:15
뤼띠 绿地 네요 출장숙소로 잡고 지내기 좋죠 ㅎㅎ
JP89 | 218.147.***.*** | 19.06.25 20:24
잘봐았습니다 추천!
복스렌치 | 1.238.***.*** | 19.06.25 20:31
시안이면 양고기로 유명한 곳이라.. 양고기 관련 음식을 드시고 오셔야 하는데 대부분 한식이시네요 ^^;; 보통 시안 가시면 꼭 드셔보셔야 하는 것들중에 생각나는건.. 양고기 거품이라 불리우는게 있구요 (양탕+양고기+찢어넣은 빵?) 그리고 뱡뱡면이 있겠네요. 양고기로 유명한 곳이니 나중에 다시 방문하시게 되면 꼭 드셔보시는걸 추천합니다.
RizeWave | 136.144.***.*** | 19.06.25 20:54
RizeWave
대부분 중국요리의 향이라든가 맛이 처음 접하는 한국인들이 접하기 난감할 겁니다. 근데...ㅋ전 희안하게 중국 요리가 입에 맞더라구요ㅋㅋㅋ 정식요리도 괜찮긴 하지만 길거리 음식(왕푸징 거리)도 맛있는 음식들 많았습니다ㅎㅎㅎ
BetaMaxx | 211.108.***.*** | 19.06.26 18:15
저는 칭다오가서 처음으로 중국현지 음식 먹었었는데 무슨 역겨운 향같은게 나서 거의 못먹었음 2박3일내내 먹는 음식마다 무슨 향이 났는데 도저히 못먹겠더라고요, 무슨 향신료 같은데 난생 처음 맡아보는 냄새인데 진짜 못먹겠음, 칭따오맥주만 먹고왔음
클린게시판유저 | 222.118.***.*** | 19.06.25 21:49
쫑루가서 만두먹고싶다.... 많이 사 먹어둘껄
DrRED | 39.115.***.*** | 19.06.25 22:04
거기가 원래 중국의 서울인데 이렇게 지방으로 전락하다니
지휘조무사 | 183.108.***.*** | 19.06.26 00:19
먹으러 가셨나요.. 일하러가셨나요.... 전 출장가도.. 그냥 퇴근하면 바로... 저녁안먹고 기절인데 부럽...ㅠㅠ
존스노우 | 14.160.***.*** | 19.06.26 02:24
더티 스푼ㅋㅋㅋ 흙수저를 번역기 돌린 걸까요??? ^^
일용 아범-586 | 121.169.***.*** | 19.06.26 02:35
저도 업무때문에 중국출장을 자주 나갔었는데..전 심천이나 동관쪽으로 자주갔었죠. 저 역시 한국식당에서만 주로 밥을 해결했습니다. 사진을 보다보니 그때가 생각 나네요.
무적 보노 | 219.249.***.*** | 19.06.26 07:18
로바다야끼라고 불리는 가게는 그냥 출장 온 외지인들 눈탱이 칠려는 쓰레기 가게네요..해외 출장 가면 참 음식 때문에 고생하는 거 같아요. 저도 아부다비 출장 가서 진짜 음식때문에 미치는 줄...결국 같이 갔던 상사는 내가 준다고 해도 무시하던 라면 달라고 gg치고ㅋㅋ
SKY만세 | 59.20.***.*** | 19.06.26 07:57
툼레이더 2편 부제가 아마 시안의 단검이었던가 ㄷㄷ 사진 잘 봤습니다
자칼의날 | 210.183.***.*** | 19.06.26 10:38
저기가 삼국지의 나오는 장안이군요. 넓은 도로가 완전 미국스럽네요,
루리웹-5619790965 | 222.111.***.*** | 19.06.26 11:16
채류 => 체류입니다.
판소리의 유령 | 113.60.***.*** | 19.06.27 02:25
고생하셨내요.
프라나도 | 61.247.***.*** | 19.06.27 05:53
저도 시안으로 출장갔었는데 의외로 음식들이 입에 넘 잘 맞아서 살쪄서 돌아왔어요 ㅠ
Dream Walker. | 211.245.***.*** | 19.06.28 15:41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목록보기


위로가기
[RULIWEB] | 날짜 2019.10.15
smile | 추천 67 | 조회 277546 | 날짜 2014.12.10
smile | 추천 158 | 조회 268715 | 날짜 2013.09.30
smile | 추천 68 | 조회 225102 | 날짜 2013.03.09
제멋대로 황제 | 추천 0 | 조회 40 | 날짜 16:32
†-Kerberos-† | 추천 1 | 조회 189 | 날짜 16:04
상처엔염산 | 추천 2 | 조회 168 | 날짜 15:57
너구리달료 | 추천 1 | 조회 163 | 날짜 15:53
앙앙몬스터 | 추천 4 | 조회 358 | 날짜 15:27
치식인 | 추천 4 | 조회 491 | 날짜 14:41
페르셔스 | 추천 2 | 조회 367 | 날짜 14:07
서울물곰 | 추천 2 | 조회 518 | 날짜 13:39
무리웹 | 추천 3 | 조회 1067 | 날짜 13:11
앵거스⚡영 | 추천 3 | 조회 1082 | 날짜 13:04
LCH | 추천 4 | 조회 604 | 날짜 12:20
雨酒人 | 추천 4 | 조회 487 | 날짜 12:19
왕승상 | 추천 31 | 조회 7647 | 날짜 12:03
하마아찌 | 추천 4 | 조회 1106 | 날짜 09:53
MadMaxx | 추천 6 | 조회 4704 | 날짜 09:05
가즈아~ ㅅㅅㅅ | 추천 7 | 조회 7241 | 날짜 02:41
아수라 장 | 추천 3 | 조회 692 | 날짜 01:40
†-Kerberos-† | 추천 8 | 조회 3767 | 날짜 00:05
나인필드 | 추천 17 | 조회 8310 | 날짜 2019.10.22
레반틴 | 추천 11 | 조회 3759 | 날짜 2019.10.22
꼬쟁이 | 추천 18 | 조회 10431 | 날짜 2019.10.22
라일페네스 | 추천 5 | 조회 3419 | 날짜 2019.10.22
개그콘서트 | 추천 9 | 조회 5801 | 날짜 2019.10.22
친환경키위 | 추천 10 | 조회 9275 | 날짜 2019.10.22
치식인 | 추천 6 | 조회 4384 | 날짜 2019.10.22
憂鬱 | 추천 4 | 조회 2118 | 날짜 2019.10.22
가가토1 | 추천 10 | 조회 4393 | 날짜 2019.10.22
쪼꼬미츤데레 | 추천 11 | 조회 3751 | 날짜 2019.10.22

1 2 3 4 5


글쓰기
힛갤
오른쪽 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