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순천, 여수 여행에서 먹은 음식들



진짜 휴가 기간에는 집에서 방콕하기 위해 극성수기가 되기 전에 순천-여수 1박 2일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순천이나 여수나 씨티투어가 상당히 잘 되어 있어서 차가 없이도 비교적 편한 여행이 가능했습니다.

 

순천만습지와 여수밤바다 경치가 매우 좋았지만 음갤이니 음식 사진만 올리는 것으로....

 

 

수서에서 7시 srt를 타고 중간에 ktx로 환승하니 순천역에는 약 10시 정도에 도착했습니다.

 

여행에 앞서 일단 알콜을 섭취하기 위해서 역 앞 짱뚱어탕집에 들어갔습니다.

 

2019-07-13-10-14-01.jpg

하나하나 맛 없는 것이 없던 밑반찬들

특히나 왼쪽 상단 갓김치는 엄청 곰삭은 맛이었습니다.

 

 

 

2019-07-13-10-15-10.jpg

 저는 사실 잎새주를 마시고 싶었으나 처음 본 황칠 막걸리를 주문했습니다.

맛은 장수막걸리와 크게 차이나지 않습니다.

 

2019-07-13-10-16-04.jpg

 드디어 등장한 짱뚱어탕

 

2019-07-13-10-16-17.jpg

 추어탕보다는 덜 걸쭉해서 맑은 느낌마저 나는 맛입니다.

전 걸쭉한걸 선호해서 공깃밥을 말았습니다.

 

가격(12,000원)이 약간 센 느낌

 

 

 

배를 채우고 드라마촬영장, 순천국가정원, 순천만습지를 돌았더니 미밴드에 3만보가 넘게 찍히더라구요.

너무 지쳐 순천역 앞 수제버거집에 들어갔습니다.

 

가게 이름은 청년수제버거인데 어머니뻘 사장님이 조리하고 계셔서 놀랐습니다.

 

2019-07-13-17-06-25.jpg

 마더스 버거 3,600원

 

2019-07-13-17-06-34.jpg

 아임파인 버거 4,000원

 

2019-07-13-17-06-44.jpg

 투 샷

 

2019-07-13-17-08-40.jpg

 생맥주 2,700원

 

지친 몸에 꿀맛같은 버거와 맥주였습니다.

 

 

 

여수로 이동 후 야경투어를 마치고 가장 기대했던 모듬 선어회집으로 갔습니다.

약간 늦은 시간(오후 10시)인데도 사람들로 북적북적

 

보통 두 사람이면 모듬 선어회 小 (50,000원)을 주문한다고 하는데 저희는 많이 먹으려고 中 (70,000원)을 주문했습니다.

뜻밖의 주문에 깜짝 놀라는 사장님. 둘이 다 먹을 수 있겠냐고 물어보시더라구요) 

 

 

2019-07-13-21-53-57.jpg

 먼저 나온 밑반찬 

게를 빼놓고는 대체로 맛이 훌륭했습니다.

회 나오기 전에 소주 한 병 사라질 각

 

2019-07-13-21-58-04.jpg

 겉보기와는 달리 깔끔하고 시원했던 된장국

마시면서 해장되는 기분입니다

 

 

2019-07-13-22-03-12.jpg

드디어 나온 모듬 선어회

 

중자에는 민어가 추가된다고 합니다.

 

왼쪽 상단부터 

 

삼치, 민어, 황가오리

딱돔

독병어

 

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2019-07-13-22-03-17.jpg

 약간 가까이에서 한 컷

 

2019-07-13-22-03-26.jpg

 전체적으로 한 컷

 

2019-07-13-22-06-15.jpg

 우선 사장님이 알려주신대로 깻잎과 김에 삼치와 특제 소스에 버무린 양파를 싸서 먹어봅니다.

먹자마자 박수가 나오는 맛

삼치의 고소함과 양파무침이 절묘하게 어우러집니다.

 

 

2019-07-13-22-07-43.jpg

 소주로 입가심 후 황가오리에 쌈장과 마늘쫑을 함께 먹습니다.

황가오리 자체는 특별한 맛이 없었으나 오독오독한 식감이 좋았습니다.

 

2019-07-13-22-08-38.jpg

 다시 소주로 입가심 후 병어에 와사비 간장을 찍어 먹었습니다.

병어 특유의 고소하면서도 고급진 맛

초밥으로 먹어도 엄청 맛있을 것 같다고 생각했습니다.

 

2019-07-13-22-09-34.jpg

 다른 생선들에 비해 임팩트가 부족한 딱돔이지만 그래도 맛있네요

 

2019-07-13-22-12-18.jpg

 민어는 말 안해도 훌륭하죠

찰진 맛

 

2019-07-13-22-17-42.jpg

술이 쌓여갑니다

세병이 넘어가니 사장님이 술을 안주시려고....

 

2019-07-13-22-28-21.jpg

 이번에는 현지식으로 삼치에 여수 묵은지를 같이 먹었는데

이 조합도 훌륭했습니다.

 

기름진 맛을 묵은지로 상쇄시켜 고소함만 남은 맛

 

엄청 먹고 마시고 숙소로 가서 기절했습니다.

 

 

 

다음날 점심은 한다리 건너 아는 지인의 시어머님이 하시는 식당에 방문했습니다.

 

IMG_20190714_111935.jpg

 갈치조림과 서대회를 주문했습니다.

 

IMG_20190714_111942.jpg

 백종원님도 방문하셨네요.

골목식당 여수 꿈뜨락몰 찍을 때 오신듯

 

KakaoTalk_20190715_134104905_01.jpg

 

전라도 가정식을 먹는 듯한 기분이었습니다.

역시나 참지 못하고 잎새주 한 병 주문했네요

 

1박 2일동안 엄청나게 먹은 여행이었습니다.

 

 

 






댓글 10 | 쓰기
1


BEST
츄릅~ 너무 맛나보여서 오늘 저녁에 급 회 먹으로 가기로 ^^ 1박 2일 동안 진짜 열심히 맛난 걸로만 잘 드셨네요! 다음 여행지는 어딘지, 뭘 드실건지 기대됩니다!!
clarkkent | 221.161.***.*** | 19.07.15 14:47
BEST
츄릅~ 너무 맛나보여서 오늘 저녁에 급 회 먹으로 가기로 ^^ 1박 2일 동안 진짜 열심히 맛난 걸로만 잘 드셨네요! 다음 여행지는 어딘지, 뭘 드실건지 기대됩니다!!
clarkkent | 221.161.***.*** | 19.07.15 14:47
잘드셨네요 ㅎㅎ
복스렌치 | 175.223.***.*** | 19.07.15 17:59
와 서대는 구이로만 먹어봤는데 회로도 파는군요 그러고 보니 순천 간지 20년정도 지났네요 콩나물국밥 잘하는 집이 갑자기 생각납니다
꿈과음악사이 | 211.202.***.*** | 19.07.15 21:53
오...짱뚱어도 물고기에요? 갈아서 만든거고요? 선어회 맛나겠어요!ㅋㅋ
Oblivion- Dust | 114.200.***.*** | 19.07.15 22:10
Oblivion- Dust
네 갯벌에서 걸어다니며 점프까지하는! 물고기입니다
막걸리장인 | 121.133.***.*** | 19.07.16 09:22
막걸리장인
걸어다닌다니 ㄷㄷㄷ 왠지 무섭네요 ㅋㅋ 알려주셔서 고맙습니다 ! p.s 님 아이디랑 프로필사진이랑 글내용이랑 아주 착착 들어맞는군요!멋져요 ㅋㅋㅋㅋ
Oblivion- Dust | 114.200.***.*** | 19.07.16 09:44
삼치회는 처음보는거 같네요... 맛나보입니다
당신을사랑해요~ | 61.80.***.*** | 19.07.15 22:33
여수산단 출장 다녔을때 숙소는 꼭 순천에 잡았었습니다. 순천역이나 터미널 부근 모텔도 여수보다는 10,000원 정도 쌌고, 시장쪽 횟집들이 진짜 반찬이 상다리 휘어질 정도로 많이 줬습니다. 2015년쯤인가 저랑 제 회사 후배랑 둘이 가서 2~3인분짜리 광어회(54,000원으로 기억함) 시켰는데... 각종 스끼다시 + 광어회 + 매운탕 풀코스로 먹고 배터져 죽는 줄.... 둘 다 혼자서 2~3인분 먹는 대식가들이였는데도 말이죠...
Getchu.c*m | 211.34.***.*** | 19.07.15 23:44
Getchu.c*m
저도 여수 밤바다 노래 때문에 여수에서 잤지만 다음에 간다면 순천에서 하루 더 묵고 싶네요
막걸리장인 | 121.133.***.*** | 19.07.16 09:23
회도 좋지만 저렴이 버거가 눈이가네요^^
까불지롱 | 1.237.***.*** | 19.07.16 00:18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목록보기


위로가기
[RULIWEB] | 날짜 2019.08.13
[RULIWEB] | 날짜 2019.06.01
smile | 추천 67 | 조회 267805 | 날짜 2014.12.10
smile | 추천 153 | 조회 257475 | 날짜 2013.09.30
smile | 추천 68 | 조회 215452 | 날짜 2013.03.09
JHANDS | 추천 1 | 조회 326 | 날짜 19:06
먹으면행복해 | 추천 1 | 조회 455 | 날짜 17:40
국방타마마 | 추천 5 | 조회 604 | 날짜 17:28
피자집 사장놈 | 추천 12 | 조회 2488 | 날짜 16:43
베아코사랑해 | 추천 3 | 조회 1135 | 날짜 16:12
Team Rocket | 추천 3 | 조회 1158 | 날짜 14:13
CheapLifer | 추천 2 | 조회 1090 | 날짜 13:58
방귀대장풍풍이 | 추천 1 | 조회 804 | 날짜 13:56
Einsamkeit | 추천 2 | 조회 1197 | 날짜 13:48
geo | 추천 2 | 조회 878 | 날짜 13:43
I'fine THX,au? | 추천 3 | 조회 991 | 날짜 13:39
LCH | 추천 3 | 조회 773 | 날짜 12:34
카카시76 | 추천 2 | 조회 585 | 날짜 12:32
Ag식 | 추천 5 | 조회 934 | 날짜 12:25
제멋대로 황제 | 추천 3 | 조회 887 | 날짜 11:52
Oblivion- Dust | 추천 6 | 조회 2800 | 날짜 10:47
I'fine THX,au? | 추천 3 | 조회 891 | 날짜 10:20
리버풀처럼 | 추천 2 | 조회 954 | 날짜 09:52
†-Kerberos-† | 추천 4 | 조회 866 | 날짜 09:37
내이름의마지막글자로나를불러주길 | 추천 14 | 조회 4368 | 날짜 09:24
레드아이팟 | 추천 8 | 조회 3363 | 날짜 07:54
JHANDS | 추천 3 | 조회 1135 | 날짜 02:18
MadMax1 | 추천 15 | 조회 6963 | 날짜 00:40
몽골식만둣국 | 추천 8 | 조회 1703 | 날짜 2019.08.18
빠오빠오개초코 | 추천 11 | 조회 9296 | 날짜 2019.08.18
人生無想 | 추천 7 | 조회 3257 | 날짜 2019.08.18
빠오빠오개초코 | 추천 15 | 조회 6954 | 날짜 2019.08.18
검은투구 | 추천 7 | 조회 4356 | 날짜 2019.08.18

1 2 3 4 5


글쓰기
힛갤
오른쪽 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