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BEST 펼치기

다이칸야마 스시 타케우치(鮨 たけうち)



글꼴

 

어쩌다보니 월요일에 쉬게 되어서 예전부터 가 보고 싶었던 오마카세 스시집에 가 보았습니다.

 

원래 스시는 커녕 생선회 자체를 별로 좋아하지 않습니다.

부산에서 나고 자라면서도 제 돈 주고 회를 먹어본 적이 없... 비싸기는 또 쓸데없이 비싸서...

 

그래도 일본 살면서 스시 한번 제대로 먹어봐야지 해서 찾아봤는데 가성비가 좋은 곳이라고 해서 예약하고 갔습니다. 

 

다만 찾아봤을때는 런치 4000엔이라고 나왔었는데 그새 가격이 오른건지 6000엔이었습니다.


 

 

 

 

 12시 예약하고 정시에 도착.

 

직원분이 예약을 확인하고 환영해 줍니다.

 

 

 

 

 

 

자리는 운 좋게도 셰프님 바로 정면 자리였습니다.

 

자리에 앉아 먼저 음료를 주문하는 동안에도 바쁘게 음식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첫 접시는 가다랑어 즈케.

 

바닥에 식초 양념이 깔려있고 미역, 순무, 아보카도가 들어가 있습니다.

 

저야 생선맛도 모르니까 이런 맛이구나~ 하고 먹었지만 여친은 비린내가 하나도 안난다며 놀라워 합니다.

 

 

 

 

 

 

 

 

 

 

 

맛있게 먹는 와중에도 열심히 재료 준비를 하고 계십니다.

 

 

 

 

 

 

 

 

 

 준비가 끝나고, 촵촵촵 하고 스시를 쥐어주십니다.

 

눈앞에서 보니 감동이 두배. 오오오.

 

 

 

 


첫 순서로 광어(히라메)가 나옵니다.

 

100엔 스시가 아닌 제대로 된 스시는 살면서 처음이네요.

경건한 마음으로 입에 넣습니다.

 

확실히 다릅니다.

100엔 스시집 스시랑은 이름만 같지 아예 다른 요리인 것 같습니다.

찬찬히 씹어보니 밥이랑 생선이랑 와사비가 입 안에서 섞이며 오묘한 맛이 납니다.

이 맛에 먹는거구나, 하며 새로운 사실을 깨우칩니다.

경험은 중요합니다.

 

 

 

 

 

다음은 줄무늬 전갱이(시마아지).

 

등푸른 생선이라 비린내가 나진 않을까 걱정했지만 기우였습니다.

비린내는 커녕 오히려 산뜻한 느낌입니다.

 

횟집에서 처음으로 회를 먹었을 때에는 네맛도 내맛도 아닌걸 이 돈 주고 왜 먹지? 하고 생각했었는데

이렇게 먹으니까 확실히 생선마다 맛이 다릅니다. 신기합니다.


 

 

 

 

 

 

 

 

세번째. 옥돔(아마다이).

 

생긴건 광어랑 닮았는데 훨씬 부드럽네요.

 

 

 

 

 

 

 

 

네번째. 참치 뱃살(토로).

 

왜 사람들이 참치를 좋아하는지 알겠네요.

한입 씹고 정말로 놀랐습니다. 진하고 고소한 맛이 입 안을 가득 채오는데... 으으 또 먹고싶다...

 

슥고-이 하고 있으니까 홋카이도산 참치라고 슬쩍 알려주시는 셰프님.

 

 

 

 

 

 

 

 

전갱이(아지)입니다.

 

특이하게 와사비 대신에 잘게 썬 차조기가 들어가고 위에 파와 생강 다진것을 올렸습니다.

 

이것도 비린내가 전혀 나지 않고 상큼합니다.

 

 

 

 

 

 

 

 

 소라고둥(츠부가이).

 

간장 대신 소금을 위에 바르고 스다치(일본의 감귤류 과일)즙을 뿌려줍니다.

 

첫맛은 좀 시고 짜다 싶었는데 오독오독한 조개살을 씹으니 단맛이 훅 치고 올라옵니다.

조개류도 별로 안좋아하는데 감탄감탄.

 

 

 

 

 

 

 

 

 

 

참치 붉은살(아카미) 즈케.

 

코스 시작전에 간장에 담궈놨던 참치살을 꺼내 표면의 간장을 닦아내고 스시를 쥐어주십니다.

 

반짝반짝 하는게 때깔이 참 곱습니다.

 

맛있었습니다만 심줄이 좀 거슬렸습니다.

 

 

 

 

 

 

 

 

갑오징어 다리(스미이카 게소).

 

김 띠로 고정되어 있습니다.

 

그냥 그런갑다 했는데 입 안에 넣자마자 퍼지는 향기로운 김 향에 깜짝 놀랍니다.

오늘 여러번 놀랐습니다.

 

 

 

 

 

 

 

가리비(호타테) 관자의 이소베야끼.

 

제가 알던 가리비가 아닙니다.

 

원래 저는 조개류를 좋아하지 않습니다.

관자도 안좋아합니다. 근데 이건 제가 지금까지 먹어왔던거랑은 다른 무언가에요.

쫄깃하고 따뜻한게... 으으...

 

 

 

 

 

 

 

 

 

 

캐비어를 올린 하얀새우(시로에비).

 

캐비어 꺼낼때부터 기대했는데 요건 좀 실망이었습니다.

제 입맛에는 좀 안맞네요. 약간 느끼하고 그랬습니다.

 

 

 

 

 

 

 

 

 

 

성게 알(우니)의 군함말이.

 

원래 성게알은 쓰고 비린내나는 물건 아닌가요?

제대로 된건 이런 맛이었습니까? 못된 사람들 같으니... 자기들만 이런거 먹고...

 

 

 

 

 

 

 

 

 

 

 

 

어느새 코스도 마무리 단계입니다.

 

정면의 셰프님은 김말이를 촵촵촵 말고 뒤편의 셰프님은 다른 스시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붕장어(아나고).

 

이빨에 닿자마자 사라락 풀어지는게... 어으...

 

 

 

 

 

 

 

 참치 김말이가 나오고 곧이어 재첩 된장국(시지미 미소시루)이 나옵니다.

 

김말이는 그냥 그랬는데 된장국이 개운해서 좋습니다.

 

 

 

 

 

 

 

 

 

마지막 디저트로 배랑 포도.

 

샤인 머스캣이라는 포도입니다. 마트가면 한송이 만원 넘는 귀하신 분입니다.

 

한알만 더 줬으면 했지만 배도 부르니 마무리.

 

 

 

 

 

 

이상, 맛있게 먹었습니다.

 

좋은 경험이었습니다.

 

 






댓글 2 | 쓰기
1


BEST
외지에서 고생하시네요. 기운내세요- 그 런 데 여자친구분과 함께 가셔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단 말이시군요.
서울물곰 | 218.48.***.*** | 19.10.21 19:07
BEST

외지에서 고생하시네요. 기운내세요- 그 런 데 여자친구분과 함께 가셔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단 말이시군요.

서울물곰 | 218.48.***.*** | 19.10.21 19:07

괜찮네요!

정의로운국가 | 125.177.***.*** | 19.10.22 12:42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목록보기


위로가기
[RULIWEB] | 날짜 2019.11.01
smile | 추천 67 | 조회 280215 | 날짜 2014.12.10
smile | 추천 159 | 조회 271880 | 날짜 2013.09.30
smile | 추천 68 | 조회 228135 | 날짜 2013.03.09
생선도마 | 추천 0 | 조회 79 | 날짜 02:54
모히또레몬라임 | 추천 0 | 조회 75 | 날짜 02:53
정의로운국가 | 추천 2 | 조회 669 | 날짜 2019.11.15
가가토1 | 추천 1 | 조회 491 | 날짜 2019.11.15
LCH | 추천 2 | 조회 1142 | 날짜 2019.11.15
메딕황 | 추천 14 | 조회 3966 | 날짜 2019.11.15
그린달 | 추천 6 | 조회 4936 | 날짜 2019.11.15
AprkMk15 | 추천 4 | 조회 1916 | 날짜 2019.11.15
웃으며겨자먹 | 추천 4 | 조회 972 | 날짜 2019.11.15
지랄시나이데 | 추천 14 | 조회 9901 | 날짜 2019.11.15
육식공룡 김둘리 | 추천 8 | 조회 4254 | 날짜 2019.11.15
전생에우주를구한넘 | 추천 10 | 조회 7269 | 날짜 2019.11.15
†Lightning† | 추천 6 | 조회 2167 | 날짜 2019.11.15
FIVE★ | 추천 16 | 조회 9750 | 날짜 2019.11.15
김바비 | 추천 2 | 조회 802 | 날짜 2019.11.15
테리 보가드 | 추천 12 | 조회 5947 | 날짜 2019.11.15
페르셔스 | 추천 11 | 조회 3100 | 날짜 2019.11.15
Hwan Jun | 추천 3 | 조회 1238 | 날짜 2019.11.15
앵거스⚡영 | 추천 4 | 조회 1971 | 날짜 2019.11.15
피콜로더듬이무침 | 추천 9 | 조회 3211 | 날짜 2019.11.15
그린달 | 추천 19 | 조회 14399 | 날짜 2019.11.15
RAHARU | 추천 30 | 조회 9628 | 날짜 2019.11.15
†-Kerberos-† | 추천 4 | 조회 2107 | 날짜 2019.11.15
쿠로파이 | 추천 23 | 조회 19064 | 날짜 2019.11.15
므흣불곰 | 추천 23 | 조회 11202 | 날짜 2019.11.14
정의로운국가 | 추천 8 | 조회 7748 | 날짜 2019.11.14
LCH | 추천 10 | 조회 5355 | 날짜 2019.11.14
참치 마요 | 추천 14 | 조회 8723 | 날짜 2019.11.14

1 2 3 4 5




글쓰기
힛갤
오른쪽 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