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기사

[기사 제목]

유럽 대표 G2 E스포츠, 2019 LoL MSI 우승

조회수 1148 | 루리웹 | 입력 2019.05.20 (09:53:54)
[기사 본문]

- G2, 70분 43초로 우승하며 국제대회 5전3선승제 최단 시간 기록

- 2012년 이후 공식 LoL 국제대회 최초의 서구권 팀간 결승

- 대만 타이베이 헤핑 농구 경기장 3,700석 3일 내내 전석 매진


e스포츠의 정통 스포츠화를 위한 도전을 이어가고 있는 있는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LoL)’의 개발 및 유통사 라이엇 게임즈(한국대표 박준규, www.leagueoflegends.co.kr)는 한국 시각으로 19일 대만 타이베이에 위치한 ‘헤핑 농구 경기장’ 경기장에서 벌어진 ‘2019 리그 오브 레전드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이하 2019 LoL MSI)’ 결승전에서 유럽 대표 G2가 북미의 팀 리퀴드를 제압하고 우승했다고 밝혔다.


MSI는 프로 LoL 리그가 정기적으로 진행되는 전세계 13개 지역의 스프링 우승팀들이 한데 모여 각 지역의 자존심을 걸고 대결하는 대회로, 2015년 미국 탈라하시에서 처음 개최돼 올해로 5회째를 맞았다. 


2019 LoL MSI 준결승 및 결승이 진행된 대만 타이베이 헤핑 농구 경기장은 자국 리그를 대표하는 팀이 진출하지 못했음에도 불구하고 3,700석이 3일 연속 전석 매진되는 등 뜨거운 열기로 가득찼다. 


이번 2019 LoL MSI 결승전은 2012년 이후 개최된 LoL 국제대회 중 최초로 서구권 팀 간 결승 대진이 성사되며 큰 기대를 모았다. 라이벌 지역끼리의 대결로 불꽃 튀는 혈투가 예상됐지만, 유럽의 맹주 G2의 손쉬운 승리로 끝났다. G2는 북미의 팀 리퀴드를 총 70분 43초 만에 세트 스코어 3대0으로 셧아웃시키며 과거 LoL 국제대회에서 진행된 5전 3선승제 경기 최단 시간 기록까지 갈아치우는 등 압도적인 실력 차이를 보여줬다. 


1세트 시작부터 3세트 끝날 때까지 G2는 단 한 순간의 위기도 허용하지 않았다. 라인전에서의 개인 능력은 물론 합류 판단, 교전 개시 타이밍, 이득 극대화 등 모든 측면에서 우승팀다운 면모를 자랑하며 준결승에서 SK텔레콤 T1을 꺾은 것이 우연이 아님을 증명했다. 


2019 LoL MSI는 LoL e스포츠에 춘추전국시대의 서막을 알렸다. 비록 그룹 스테이지에서 탈락했지만, 베트남을 대표해 출전한 퐁부 버팔로는 이번 MSI에서 우승한 G2를 그룹 스테이지에서 만나 2번 모두 승리했다. 객관적인 전력 상 열세라는 평에도 불구하고 화끈한 경기력을 선보이며 베트남 리그의 수준이 결코 녹록치 않음을 전세계 팬들에게 알렸다. 


또한, 전통적인 강호로 손꼽히는 한국과 중국 등 아시아팀들과 지금까지 한 수 아래로 평가받던 북미, 유럽 팀들 간의 격차가 많이 줄어든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지난 LoL 월드 챔피언십 우승팀인 중국의 인빅터스 게이밍과 ‘영원한 우승후보’ SK텔레콤 T1 모두 이번 MSI 준결승에서 북미와 유럽팀을 만나 패배했다. 게다가 단판제가 아닌 5판 3선승제에서의 결과였다는 점은 개인 기량과 팀 전략, 전술 측면에서 격차가 줄어들었거나 혹은 없다는 것을 방증한다는 평가다.


이번 대회 우승으로 G2는 총상금의 40%를 가져가며 SK텔레콤 T1은 10%를 받게 된다. 기본 상금 25만 달러에 6월 12일까지 판매되는 ‘정복자 알리스타’ 스킨과 ‘2019 정복의 와드’ 스킨 매출액의 25%가 기본 상금에 추가된다. 

 

2019 LoL MSI 토너먼트 스테이지가 진행된 대만 타이베이 헤핑 농구 경기장 전경

 


2019 LoL MSI에서 우승을 차지한 유럽의 G2 Esports

 


2019 LoL MSI 토너먼트 스테이지에 출전한 한국 SK텔레콤 T1

 

 

2019 LoL MSI 결승전에 진출한 미국 팀 리퀴드

 

 

2019 LoL MSI 토너먼트 스테이지에 출전한 중국 IG

 

 

김영훈 기자   grazzy@ruliweb.com




댓글

목록보기

댓글 0 | 쓰기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