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기사

[기사 제목]

지스타 2019 ‘FACE: PUBG(페이스 펍지)’ 전시

조회수 290 | 루리웹 | 입력 2019.11.14 (11:51:11)
[기사 본문]

펍지주식회사(대표 김창한)는 ‘지스타(G-STAR) 2019’를 통해 그 동안 대중에 잘 알려지지 않았던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PLAYERUNKNOWN'S BATTLEGROUNDS, 이하 PUBG 또는 배틀그라운드) 탄생 배경, 현재와 미래의 지향점을 관객들과 공유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FACE: PUBG(페이스 펍지)’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전시가 바로 그것. 


FACE: PUBG 전시는 ‘배틀그라운드’ 탄생 스토리를 중심으로, 김창한 대표와 브랜드 그린을 비롯한 주요 개발자들의 비하인드 스토리, 배틀그라운드가 세계적 게임으로 성장하는 과정을 함께해 온 파트너 스트리머들이 팬들과 마주하는 컨셉으로 전개된다. 또한, 게임을 넘어 문화 콘텐츠로 자리잡은 배틀그라운드로부터 영감을 받은 국내 컨템퍼러리 아티스트들의 작품도 함께 전시된다.


배틀그라운드는 2017년 얼리엑세스로 출시됨과 동시에 많은 플레이어의 이목을 집중시키며 배틀로얄이라는 게임 장르를 개척했다. 배틀그라운드의 화려한 행보에는 제한된 환경 속에서도 포기하지 않고 도전을 이어온 PUBG의 헤리티지가 고스란히 녹아 있다. 펍지주식회사는 무엇보다 본질에 집중하고, 가치에 중심을 두며,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끊임없이 도전하는 열정을 보여주기 위해 전시를 기획했다. 


이번 전시에는 당시 비인기 장르였던 배틀로얄과 배틀그라운드를 초기부터 지지하고 지금까지 함께해 온 파트너 스트리머들의 스토리, 배틀그라운드가 게임 콘텐츠를 넘어 하나의 문화나 예술 영역으로 확장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아티스트들의 다채로운 작품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들은 이른바 언더독(Underdog) 감성을 지닌 크리에이티브로서 PUBG의 도전 정신과 궤를 같이하며, PUBG가 대중과 소통하는데 있어 또 다른 창구 역할을 한다. 


‘팬 퍼스트(Fan First)’를 핵심 가치로 성장해온 펍지주식회사는 이번 지스타 2019 전시를 통해 배틀그라운드가 가진 스토리와 가능성을 관람객에게 전달하고 ‘언더독의 반란’으로 대표되는 배틀그라운드의 헤리티지를 보여준다.

 


전시 소개

 


 Zone 1. FACE: Battlegrounds (페이스 배틀그라운드)


‘불완전하지만 완벽한 게임(Imperfectly perfect game)[1]’으로 평가받는 배틀그라운드. 지스타 2019를 통해 선보이는 전시는 배틀그라운드가 가진 헤리티지와 열정을 하나로 함축한 장(場)이자, 플레이어와 소통하는 또 다른 커뮤니케이션 창구로 관람객들과 마주한다.  


보급상자 모형의 인터랙티브 무비 체험관인 에서는 배틀그라운드 세계관을 기반으로 한 영상을 만나볼 수 있다. 현실감 높은 배틀그라운드의 특성을 극대화해, 입장하는 순간 게임 속으로 빨려 들어가는 듯한 생동감을 관람객들에게 선사한다.

 


■ Zone 2. FACE: Underdogs (페이스 언더독)  


배틀그라운드는 ‘배틀로얄’이라는 비주류 장르를 현실적 측면으로 접근해 해석하는 한편, 독창적이고 주도적 태도를 취하면서도 플레이어들의 목소리를 놓치지 않았다.  ‘제약에서 혁신이 나온다’는 정신으로 뭉친 배틀그라운드의 ‘언더독의 반란’ 같은 개발 스토리가 전시에 고스란히 담겨 있다. 


본질에 집중하고,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것이 시작이다. 불완전함 속에서 완벽함을 끌어낸 중심에는 포기하지 않는 도전정신이 있었다. 


에서는 본질에 집중하고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도전정신이 깃든 배틀그라운드 헤리티지를 느낄 수 있다. 김창한 대표와 브랜든 그린 등 주요 개발자들이 전하는 배틀그라운드 개발 스토리와 세계적인 게임으로 성장하기까지의 과정을 들을 수 있다.

 


■ Zone 3. FACE: Partners (페이스 파트너)


공간에서는 ‘팬 퍼스트’를 핵심 가치로 성장해온 배틀그라운드의 여정에 함께 한 파트너 스트리머들의 스토리를 만나볼 수 있다. 불완전한 배틀그라운드는 그들을 지지해 준 커뮤니티와 동행 덕분에 비로소 완벽한 게임으로 거듭날 수 있었다. 오픈베타 전부터 시작된 스트리머들의 퍼포먼스가 오늘날 배틀그라운드 열풍을 만들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배틀그라운드는 유저가 직접 플레이할 때 재미도 크지만, 다른 사람의 플레이를 관전하면서 느끼는 신선한 긴장감도 돋보이는 게임이다. 배틀그라운드와 함께 수 많은 플레이어와 소통하고, 그들을 열광하게 만든 스트리머들, 그 영광의 군상을 ‘파트너(Partners)’란 이름으로 그려냈다.

 


■ Zone 4. FACE: Artists (페이스 아티스트)


배틀그라운드는 배틀로얄이라는 새로운 게임 장르를 개척했으며, 나아가 문화 콘텐츠로 자리 잡고 있다. 배틀그라운드가 지금까지 선보였던 다양한 행사와 전시, 팬 커뮤니티, 팬 아트가 이를 뒷받침한다. 


독자적 문화 콘텐츠로 확장 중인 배틀그라운드는 아트 영역에서도 그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다. 전시를 통해 공개된 작품들은 하나의 문화 콘텐츠로 성장하는 배틀그라운드가 아티스트들과 어떻게 영감을 주고받는지 면밀하게 보여준다. 특히 전시에 참여한 아티스트들은 유행에 흔들리지 않고 자신만의 색깔을 고수하는, 이른바 ‘언더독’ 성향을 가진 점에서 배틀그라운드의 정신과 일맥 상통한다. 

 

 

 

 

 

김영훈 기자   grazzy@ruliweb.com




댓글

목록보기

댓글 0 | 쓰기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목록보기

힛갤
오른쪽 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