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BEST 펼치기

# 심장아 나대지 마.............



글꼴

안녕하세요. 허클베리입니다.


어느 무더운 휴일 낮...

평소 눈여겨봤던 동네 카페가 생각납니다.

아내가 예쁜 카페를 좋아하거든요.

그래서 머릿속에 저장을 해 둔 곳..^^


가벼운 차림으로 홀가분하게 집을 나섭니다.






차 타고 5분 거리에 있는 카페에 도착합니다. 

20190806_132207.jpg

 

 

 

 

 

 

 

와.. 아무리 휴일이라지만 이미 만석입니다.

잠시 웨이팅 후 자리를 잡습니다.

20190806_145002.jpg

 

 

 

 

 

 

 

아점을 먹은 지 얼마 안 됐지만...

무언가에 홀린 듯 이것저것 주문을 합니다.


음료와 빵을 가져오자마자 후루룩 냠냠..

20190806_134032.jpg

 

 

 

 

 

 

더위를 식혀 줄 눈꽃빙수가 신의 한수.

20190806_134846.jpg

 

 

 

 

 

 

보드라운 얼음 보숭이가 목구멍으로 넘어가면..

저도 모르게 눈을 감고 음미하게 됩니다. 

20190806_134853.jpg

 

 

 

 

 

 

봄, 가을엔 야외에서 즐기면 참 좋겠네요.

20190806_141854.jpg

 

 

 

 

 

 

마치 외국의 작은 동네에 와 있는 기분입니다.

20190806_141001.jpg

 

 

 

 

 

 

벽도 이쁘고, 분수도 이쁘고, 창문도 이쁘고..

모든 게 이쁘다며 연신 셔터를 눌러 댑니다.

20190806_141141.jpg

 

 

 

 

 

 

 

"아빠랑은 사진 백장 찍자!"

20190806_140803-tile.jpg

 

 

 

 

 

 

그늘에 자리를 잡고 셀카 삼매경..

20190806_141200(0).jpg

 

 

 

 

 

 

 

아내도 자리를 잡고 여유를 즐깁니다.

20190806_141257.jpg

 

 

 

 

 

 

 

지맹이 기분이 날아오를 듯 좋습니다.

20190806_140946.jpg

 

 

 

 

 

 

 

"아빠~ 나 다시 출출해졌어!" 

20190806_142742.jpg

 

 

 

 

 

 

 

당 보충을 하고 나니 에너지가 솟아납니다.

20190806_143009.jpg

 

 

 

 

 

 



"우리 이제 계곡물에 발 담그러 갈까?"

집에 들러서 슬리퍼로 갈아 신습니다.





동네 호암사 계곡에 도착하자마자 풍덩!

20190806_154859.jpg

 

 

 

 

 

 

도심지에 있는 시원하고 맑은 계곡..

동네 계곡이 있어서 행복합니다.^^ 

20190806_154844.jpg

 

 

 

 

 

 

"엄마! 나의 물 공격을 받아랏!"

20190806_154918.jpg

 

 

 

 

 

 

바위를 오르락내리락 잘도 다닙니다.

20190806_163104(0).jpg

 

 

 

 

 

 

"아빠~ 저기저기! 물고기 있어!"


"하하하! 아빠가 다 잡아줄게~!"

20190806_164215.jpg

 

 

 

 

 

 

"요놈들 봐라..아빠를 갖고 노네.."


"아빠~ 물고기가 아빠를 잡겠어.."

20190806_164230.jpg

 

 

 

 

 

 

오늘의 물고기 사냥은 실패한 걸로..





모델 포즈라며 사진 촬영을 요구합니다.

20190806_165650-tile.jpg

 

 

 

 

 

 

강아지풀을 쥐고 잼잼을 하면 춤을 춥니다.

동심에 빠져 한동안 잼잼~ 잼잼~♬ 

 

 

 

 

 

 

 

제 여자들입니다...

20190806_165819.jpg

 

 

 

 

 

 

몇 년 안 신었는데 바닥이 닳아서 구멍이..

세 식구가 얼마나 돌아 다녔으면..ㅎㅎ

20190806_162622.jpg

 

 

 

 

 

 

 

점프샷을 남기고 나설 채비를 합니다.

20190806_165616.jpg

 

 

 

 

 

 

덤벙대는 모녀는 차까지 오면서 발에 모래를 가득 묻혀 왔네요.

모래를 닦는 동안 아내가 사진을 찍어줍니다.-_-v

20190806_171237.jpg

 

 

 

 

 

 

 

젖은 옷을 갈아입고 나니 해가 집니다.

물가에서 좀 놀았다고 배도 금세 고파지네요.


오늘은 오랜만에 냉동 삼겹살이 당깁니다.

뱃속에서 요동을 치니 10인분도 거뜬합니다.

20190806_194428.jpg

 

 

 

 

 

 

 

물고기들은 한가로이 헤엄쳐 다니고..

아내와 딸이 깔깔대며 재잘거리는 모습을 보고 있으니..

주책맞게 눈시울이 뜨거워지네요.



갑자기 가슴이 두근거리고 행복이 밀려옵니다.

콩닥콩닥... 


"심장아 나대지 마.." 






 






오늘도 행복하세요!! 















- 끝 -




 

 

 

 

 

 

 

 

 

 

 

 

 

 

 

 

 

 

 

 

 

 






댓글 2 | 쓰기
1


BEST
보기좋네요.추천
kjh1208 | 210.124.***.*** | 19.09.23 11:40
BEST

보기좋네요.추천

kjh1208 | 210.124.***.*** | 19.09.23 11:40
kjh1208

좋게 생각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허클베리 | 211.105.***.*** | 19.09.25 07:43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목록보기


위로가기
루리 | 추천 72 | 조회 106380 | 날짜 2011.09.12
★허클베리 | 추천 31 | 조회 4657 | 날짜 2019.11.19
난 내꺼 | 추천 2 | 조회 1112 | 날짜 2019.11.19
왜구척살왕 | 추천 0 | 조회 398 | 날짜 2019.11.18
엘리제 슈바르처 | 추천 1 | 조회 404 | 날짜 2019.11.17
100tong | 추천 1 | 조회 1078 | 날짜 2019.11.17
왜구척살왕 | 추천 2 | 조회 458 | 날짜 2019.11.16
난 내꺼 | 추천 2 | 조회 729 | 날짜 2019.11.15
요롱이88 | 추천 0 | 조회 914 | 날짜 2019.11.14
팜스트림 | 추천 0 | 조회 696 | 날짜 2019.11.14
난 내꺼 | 추천 0 | 조회 654 | 날짜 2019.11.13
난 내꺼 | 추천 0 | 조회 688 | 날짜 2019.11.13
★허클베리 | 추천 202 | 조회 97837 | 날짜 2019.11.12
난 내꺼 | 추천 0 | 조회 744 | 날짜 2019.11.10
호크미사일 | 추천 0 | 조회 542 | 날짜 2019.11.10
난 내꺼 | 추천 6 | 조회 10453 | 날짜 2019.11.10
왜구척살왕 | 추천 0 | 조회 485 | 날짜 2019.11.09
IRISH2 | 추천 0 | 조회 332 | 날짜 2019.11.09
난 내꺼 | 추천 0 | 조회 395 | 날짜 2019.11.09
난 내꺼 | 추천 0 | 조회 420 | 날짜 2019.11.09
ffotagu | 추천 3 | 조회 607 | 날짜 2019.11.08
오크성기삽니다 | 추천 2 | 조회 835 | 날짜 2019.11.07
군신 | 추천 2 | 조회 844 | 날짜 2019.11.07
난 내꺼 | 추천 0 | 조회 898 | 날짜 2019.11.05
★허클베리 | 추천 90 | 조회 51483 | 날짜 2019.11.05
난 내꺼 | 추천 2 | 조회 960 | 날짜 2019.11.05
술미시 | 추천 1 | 조회 1292 | 날짜 2019.11.04
그분전용 | 추천 3 | 조회 1787 | 날짜 2019.11.03
크리미마미 | 추천 1 | 조회 1227 | 날짜 2019.11.02

1 2 3 4 5




글쓰기
힛갤
오른쪽 BEST